강민경·한혜연 PPL 미표기 논란
네티즌 "속았다"
"구독 취소, 大실망"…강민경·한혜연 '내돈내산' 논란 ing [호감 vs 비호감]

'슈스스' 한혜연과 다비치 멤버 강민경이 PPL 제품임을 명시 하지 않고 마치 자신이 구입한 것 처럼 유튜브 콘텐츠를 제작했다며 질타를 받고 있다.

지난 15일 한 매체는 강민경, 한혜연, 제시카, 김나영 등이 유튜브에서 '내돈내산'(내가 돈주고 내가 산) 형식의 콘텐츠를 만들어 인기를 끌었지만 알고보니 PPL 제품을 노출시켜 수익을 얻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 후 한혜연과 강민경의 유튜브 등에는 해명을 요구하는 네티즌들의 댓글이 줄을 이었다.

강민경은 "오해가 없길 바란다"며 "유튜브 협찬을 받은 부분은 협찬을 받았다고, 광고를 진행한 부분은 광고를 진행했다고 영상의 '더보기' 란에 모두 표기했다"고 말했다.
"구독 취소, 大실망"…강민경·한혜연 '내돈내산' 논란 ing [호감 vs 비호감]

한혜연이 출연하는 '슈스스TV'도 "광고나 협찬을 받은 콘텐츠에 대해 유료 광고 표기를 하는 것을 기본 원칙으로 제작해왔으나 확인 결과 일부 콘텐츠에 해당 표기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고 시인했다.

그러면서 "문제가 된 콘텐츠는 즉시 '유료 광고 포함' 문구를 표기해 수정할 것"이라며 "철저한 제작 검증 시스템을 통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슈스스TV 측은 지난 14일 올린 '슈스스가 선택한 인생샷 핫 플레이스 완전 인스타 재질 시몬스 테라스' 영상과 커뮤니티 댓글창을 폐쇄했다.
"구독 취소, 大실망"…강민경·한혜연 '내돈내산' 논란 ing [호감 vs 비호감]

각각 해명과 사과를 했지만 네티즌들의 질타는 거세다. "남이 준 돈으로 내가 산 척 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특히 강민경은 "추후 광고 영상이라고 수정 왜 안했냐"는 질문에 "영상 자체는 광고가 아니었으며 추후 협의된 내용도 자사 몰이나 스폰서 광고에 사용한다는 내용이었다. 제 영상 자체에는 표기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강민경이 직접 사고 입는 제품인 줄 알고 있었는데 "속았다"는 기분이 든다고 토로했다. ID uds****는 "피드백이 더 실망스럽다. 본인 스스로가 홍보영상이라는거 광고라는거 모르지 않지 않나. 내돈 내산, 비브비브 외에도 광고라는 얘기 없이 노출되었던 제품들 통 털어서 지금 다들 속았다는 생각에 얘기하는데 특정 부분만 아니라고 한다. 협찬 받은 모든 제품은 명시해야 한다. 더보기가 아니라요. 외에는 불법이예요. 구독 취소한다. 실망이다"라고 지적했다.
"구독 취소, 大실망"…강민경·한혜연 '내돈내산' 논란 ing [호감 vs 비호감]

강민경은 "콘텐츠의 기획에 맞게, 그리고 광고주와 협의된 내용에 맞게 적절한 광고 표기를 진행했다"면서 "저는 어떠한 위법 행위도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공정위에서는 현재 말씀하신 부분에 대한 권고(어떤 일에 관하여 상대방이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을 권유하는 일) 단계이며, 9월 1일부로 시행할 예정이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태를 통해 유튜브가 연예인 및 셀럽들의 '돈벌이' 수단이라는 인식이 강해지고 있다. 이 와중에도 한예슬과 신세경은 일체 PPL 없이 자신들의 일상을 공유하며 팬들과의 소통 창구로만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네티즌들의 칭찬을 받았다. 또 김나영의 경우 지속적으로 유튜브 콘텐츠로 벌어들인 광고 수익을 기부하고 있어 비난을 면제받는 분위기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