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3' 박지현♥김강열, 현실 커플로
"연락만 3개월 해, 숨어다녔다"
서민재·임한결은 연인 아닌 친구로
목격담 나온 천인우·이가흔 "혼란 드려 죄송"
'하트시그널3' 김강열♥박지현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하트시그널3' 김강열♥박지현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하트시그널3' 박지현, 김강열만이 진짜 커플이 됐다. 데이트 목격담으로 실제 연인이 됐는지 궁금증을 자아냈던 천인우, 이가흔은 만남을 가졌던 것은 맞지만 커플이 되지는 않았다. 또, 프로그램에서 시그널이 통했던 서민재와 임한결은 친구로 남기로 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에서는 프로그램 비하인드 영상과 출연자들의 근황이 공개됐다.

앞선 최종 선택에서는 박지현·김강열, 서민재·임한결 두 커플이 탄생했다. 그러나 방송 이후 현재까지 호감을 이어오고 있는 이들은 박지현과 김강열 딱 한 커플뿐이었다.

이날 방송이 끝나고 재회한 박지현과 김강열은 서로를 보며 웃음을 터트렸고, 이내 달달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김강열은 "잘 지냈는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이에 박지현은 "계속 연락으로 물어보지 않았냐. 내 일상이 어떤지 알지 않느냐"고 답했다.

두 사람은 최종 선택이 공개되기 전까지 최대한 연락만 주고 받으며 지내려 했다고. 그럼에도 두 사람은 온라인 상에서 목격담이 전해지는가 하면, 럽스타그램 의혹도 불거져 실제 커플이 된 것인지에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렸다. 박지현은 인터뷰를 통해 "연락만 3개월을 했다. 영화도 보고, 밥도 먹었는데 프로그램 특성 상 결과가 대중들에게 공개되면 안되니까 숨어다녔다"고 털어놨다.

이어 박지현은 김강열에게 "궁금한 게 왜 자꾸 영상통화를 거냐"고 물었고, 김강열은 "영상통화를 되게 좋아한다. 그런데 너 한 번도 안 받더라"고 말했다. 또 박지현은 "쭉 직진만 하더라. 그럴 줄 몰랐다. 한 번은 틀 줄 알았다"며 방송 내용을 언급했다. 그러자 김강열은 "그럴 걸 그랬다. 너무 직진이더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하트시그널3' 김강열♥박지현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하트시그널3' 김강열♥박지현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한편, 방송 도중 온라인에서 목격담이 전해졌던 또 다른 두 사람 천인우, 이가흔은 연인이 되지는 않았다고 고백했다. 두 사람은 "촬영이 끝나고 나서 둘이 만났다. 보는 눈 없이 놀러 가자고 해서 함께 놀러 가고 즐겁게 지냈다"고 했다.

그러나 주변의 시선이 부담스러웠다고. 천인우는 "사진이 찍히기도 했다. 그러다 보니까 사람들이 많은 곳에 가기가 좀 꺼려졌다"면서 "다들 사진을 보고 추리를 많이 하시더라. 본의 아니게 혼란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더라"고 말했다. 이가흔 역시 "마냥 즐겁게 다니기가 불편했다. 그래서 요즘은 그렇게 자주 보는 건 아닌 것 같다"고 전했다.

방송에서 최종 선택이 통했던 서민재, 임한결도 현실 커플이 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서민재, 임한결은 친구 사이로 남았다. 서민재는 "나와서도 밥도 먹고 얘기도 많이 했다"면서도 "이성적인 관계에선 멀어지고 좋은 친구로 남아있다"고 털어놨다. 임한결도 "서로 좋은 관계로 연락 잘하면서 응원하고 있다"고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