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채정안 /사진=MBC

'라스' 채정안 /사진=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채정안이 연애담을 공개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채정안은 '연하남들에게 대시를 많이 받았다'라는 안영미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채정안은 "제가 38살 때 그 친구가 26살이었다. 쇼핑 이야기로 접근해서 잘 해줬지만 결국 연락을 이어나가다보면 '형, 동생'으로 마무리 되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어 "연상이라도 끌림이 생길까 말까인데 연하들은 다듬어줄 게 많다"고 말했다.

김구라가 "결혼할 생각이 없는거냐"고 묻자 채정안은 "없어요, 또 하고 싶을까요?"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아이를 낳을 생각이 없다. 결혼 생활에 아이가 없다면 굳이 하는게 맞을까?라는 생각"이라고 소신을 전했다.

결혼에 대해 긍정적으로 말하는 김구라에게 채정안은 "김구라에게 들어보고 난자를 얼릴까 말까 생각하겠다"고 했다.

김구라는 "아이가 크면 자기 인생을 사는거니까"라고 말했지만 설득에 실패했다.

채정안은 연하남을 울린 적 있냐는 질문에 "사귀자는 것 보다 헤어지자고 말하는게 사실 더 힘들다. 저는 항상 용기를 가졌다"고 언급했다.

이어 "어느 날 연하를 처음 만났는데, 제 친구를 질투하더라. 질투심에 유치한 말들을 하고, 걔랑 뭐 있었던 것 아니야?라고 말하더라. 시스루 룩을 즐길 때 방송을 하고 왔는데 '왜 그렇게 야하게 입어'라고 하더라. 전 밖을 나가면 만인의 연인이지 않나. 대중 것이지 않나. 여러분의 것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MBC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은 채정안은 "당시 깊은 이별(이혼)의 후유증을 겪고 있어 집중을 할 수 없었다. 감독이 러브콜을 보내 만났는데 제 내추럴한 모습을 보고 캐스팅했다. 결국 인생작이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채정안은 2005년 한 PR 회사 임원과 결혼식을 올렸지만 1년 6개월 만에 성격차로 이혼한 바 있다. 여러 방송에서 "내가 결혼한지 몰랐던 사람도 있다. 되게 빨리 갔다왔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