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3'(사진=방송 화면 캡처)

'하트시그널3'(사진=방송 화면 캡처)


박지현과 김강열이 현실 커플로서의 가능성을 예고했다.

박지현과 김강열은 15일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에 출연해 방송 이후의 근황을 전했다. 두 사람은 스포일러 방지를 위해 '하트시그널 시즌3'가 방송되는 3개월 동안 만남 없이 메시지로만 연락을 주고 받다 방송이 끝난 뒤 처음 만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박지현은 "잘 지냈냐는 질문만 수 차례 받았고 지금도 두 번째다. 연락만 3개월을 했다. 되게 이상한 느낌이였다. 해외에 떨어져 있는 기분이었다"라고 전했다. 김강열은 "난 계속 기다리고 있었다"라고 답해 박지현을 다시 심쿵하게 했다.

또한, 김강열은 "금요일인데 약속있어? (우리 일단) 벗어나자"라며 카메라가 없는 곳에서의 자유로운 연애를 암시했다.

이후 모두를 놀라게 했던 핫팩 미공개 장면이 공개됐다. 당시 김강열은 핫팩을 쥔 박지현 손 위에 자신의 손을 얹었다. 이어 두 사람은 서로를 바라보며 손깍지를 꼈고, 박지현은 부끄러운 듯 담요로 손을 가렸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