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치 들어요' 김원희 가족사 고백
"뇌 다친 남동생 30년간 돌봤다"
'가치 들어요' 김원희 /사진=MBN

'가치 들어요' 김원희 /사진=MBN

방송인 김원희가 아픈 남동생의 이야기를 최초로 고백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에서 김원희는 발달장애가 있는 딸을 키우는 싱글대디의 사연을 듣고 자신의 가족사를 꺼냈다.

김원희는 "제 동생이 어릴 적 교통사고가 나서 뇌를 다쳤다. 30년 넘게 아픈 것 같다. 뇌를 다치고 합병증이 왔다"고 설명했다.

김원희 가족은 딸 넷에 아들 하나, 남동생은 귀하디 귀한 외동아들이다. 그는 "부모님이 나이가 드니 기력이 없어지셨다. 형제들이 동생을 위해 각자 역할을 맡았다.제 역할은 목욕이었다"라고 했다.

이어 "동생이 남자이기에 누나가 동생 몸을 씻겨준다는 게 말이 안 된다. 아주 힘들었을 때는 기저귀를 차고 다 닦아줘야 했다. 하체를 닦을 땐 부끄럽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김원희는 "어릴 땐 숨기고 싶었지만 지금은 기도도 부탁하고 내 동생이라고 한다"며 참았던 눈물을 터트렸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