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안재현, 진흙탕 싸움 끝 이혼 조정 합의…"서로 앞날 응원할 것"

배우 구혜선(36)과 안재현(33)이 결혼 4년만에 법적으로 남남이 됐다.

서울가정법원 가사12단독(부장판사 김수정)은 15일 오후 2시 구혜선과 안재현의 이혼 청구 소송 첫 조정기일을 열었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법률대리인이 출석했고 이날 이혼 조정에 합의했다.

양측은 "둘은 각자의 길을 걸을 것이며 서로의 앞날을 응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의 개인적인 문제로 대중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전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2015년 드라마 '블러드'에 출연하며 연인으로 발전했고 이듬해 5월 결혼했다.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신혼 생활을 공개했지만 결혼 3년만인 지난해 9월 파경 소식을 전했다. 두 사람은 이혼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폭로전이 벌어져 대중의 우려를 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