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막힌 유산'(사진=방송 화면 캡처)

'기막힌 유산'(사진=방송 화면 캡처)


'기막힌 유산' 박순천이 강세정을 데리고 박인환의 집에서 나왔다.

14일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에서 정미희(박순천 분)은 공계옥(강세정 분)이 부영배(박인환 분)과 결혼했다는 소식을 듣고 딸을 찾아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미희는 부금강(남성진 분)에게 공계옥이 돈 때문에 부영배(박인환 분)와 결혼했다는 말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 이어 정미희는 공소영(김난주 분)에게 "계옥이 어딨냐"며 추궁했고 "부루나 면옥에서 일한다"는 말을 들었다.

부영배를 기억해낸 정미희는 "우리 가게 자주 왔죠? 다 알고 온 거예요? 나 구경하러 온 거냐고요. 내 딸 내놔요"라며 부영배의 멱살을 붙들고 따졌다. 이어 정미희는 "당신이 사람이야? 돈이면 다냐고"라고 말하며 오열했다.

이를 본 공계옥은 "엄마 나 못 가. 내가 다 얘기할게. 내가 다 설명할게"라고 정미희를 말렸지만 정미희는 "내가 못나서 딸 팔아먹고. 내 잘못이야. 내가 죽일 년이야"라며 가슴을 치며 통곡했다.

공계옥은 정미희와 짐을 싸서 부루나 면옥을 나섰고 정미희는 부영배에게 들으라는 듯 "천하의 더럽고 추잡한 영감. 자식도 있다는 사람이 무슨 일이야"라고 소리쳤다.

그날 저녁 부영배는 술잔을 기울이며 부설악(신정윤 분)에게 속마음을 터놨다. 부영배는 "나도 내 자식만 생각했지 그 어머니 마음을 생각 못했다. 내가 큰 빚을 졌어"라며 후회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