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같이 드실래요' 송승헌 최종회 앞두고 소감
"촬영 시작한 게 엊그제 같은데…"
"김해경으로 살 수 있어서 행복했다"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송승헌 /사진=킹콩by스타쉽 제공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송승헌 /사진=킹콩by스타쉽 제공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송승헌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14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에서 김해경 역으로 분한 송승헌의 종영 소감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송승헌은 "'저녁 같이 드실래요'를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다. 촬영을 시작한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마지막 방송이라는 사실이 믿어지지가 않는다"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김해경을 연기할 수 있게 해주신 감독님, 작가님과 스태프분들, 선후배 연기자 동료분들께도 정말 고생했고, 감사드린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면서 "그동안 김해경으로 살 수 있어서 행복했고, 사람이 사람에게 주는 힐링과 사랑을 깨닫게 되어 스스로에게도 위로가 되는 시간이었다. 또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도록 하겠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송승헌은 '저녁 같이 드실래요'에서 음식과 식사 자리를 통한 '푸드 테라피'를 전문으로 하는 정신과 의사 김해경을 완벽히 소화해 호평을 얻었다. 그는 환자에게는 따뜻하지만 일 외적으로는 까칠한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보이는가 하면, 저녁 식사를 매개로 시작된 '맛있는 로맨스'로 안방극장에 설렘을 안겼다.

'저녁 같이 드실래요'가 최종회를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송승헌이 김해경의 마지막을 어떻게 그려낼지 기대가 모인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