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준 전 매니저, 갑질 및 부당 대우 주장
신현준 "매니저이기 전에 동갑내기 친구"
갑질 및 부당 대우 의혹 전면 반박
신현준, '슈돌' 무편집 등장
전 매니저-신현준 문자 메시지 추가 공개
신현준 /사진=한경DB

신현준 /사진=한경DB

신현준이 전 매니저의 갑질 및 부당 대우 주장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음에도 예정대로 '슈돌'에 등장해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 그 가운데 신현준의 전 매니저가 그와 주고 받은 문자메시지 일부를 공개,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13일 한 매체는 신현준의 전 매니저 김모 씨의 업무 환경과 신현준의 관계를 엿볼 수 있는 문자 메시지 일부를 단독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를 통해 공개된 문자에는 2012년쯤 김 씨와 신현준이 일본 팬미팅과 관련해 대화를 나누는 부분이 담겨 있다. 문자에서 신현준은 김 대표에게 일본 팬미팅 사업을 성사시킬 것을 주문하며 정산 액수를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이에 김 씨는 "나는 몇 프로 받냐"고 물었고, 신현준은 "너 하는 거 봐서"라고 답했다. 이 매체는 팬미팅 투자가 성사되지 않았으나, 업무와 관련한 정산들이 비체계적으로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메시지에는 신현준이 로드매니저 A씨와 A씨를 소개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했던 이 모씨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A씨가 금전적인 문제를 일으키자 이를 김 씨에게 수습해달라고 했다는 것. 이 밖에도 신현준이 김 씨에게 작품 및 활동과 관련해 빨리 일을 성사시키거나 해결하라고 독촉하는 내용이 공개됐다.

앞서 김 씨는 지난 9일 13년간 신현준에게 막말과 폭언 등 부당한 대우를 받았으며 업무 초반 2년간 월 60만원을 급여로 받고 일했다고 폭로했다. 또 광고, 드라마 등의 수익 배분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으며 신현준 친모의 개인 업무까지 도맡아 해왔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신현준이 작품이나 광고 등을 가져오면 해당 수익의 10분의 1을 지급하겠다고 구두 약속했지만, 받은 돈은 200만 원 뿐이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신현준은 소속사를 통해 "매니저이기 전에, 스무살 때부터 알고 지낸 동갑내기 친구였다. 남자친구들 간에 얼마나 격식 없이 지냈겠냐. '이 자식아' 같은 호칭은 허물없이 자연스러웠고, 그 친구도 역시 그렇게 대했다"고 강조하며 욕설이나 거친 발언이 오고간 것에 대해 해명했다.

또 신현준 모친의 심부름이나 요구까지 들어줘야했다고 한 김 씨의 주장에 대해서는 "그와 저는 친구 사이이기 때문에 서로의 어머니께도 자주 인사드리는 사이였다. 그리고 전 매니저의 가족 중 몸이 아픈 분을 위해 개별적인 도움을 주기도 했다. 단순히 배우, 매니저 관계 이상으로 개인 가족에게도 도움을 주고 받은 사이였다"고 강조했다.

소속사 측은 부당 대우 및 갑질을 주장한 김 씨에 대해 "신현준 매니저 일을 그만둔 지 벌써 6~7년이나 지났다. 1990년부터 13년간 일하며 수차례 헤어졌다가 다시 일하곤 했다. 그만둔 후 그 사람이 전화번호가 바뀌어서 신현준도 연락하지 못해 그의 번호를 수소문하기도 했다"고 설명하며 "(그간 바뀐) 매니저가 20여명이라고 하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 현재 같이 생활하는 코디, 메이크업, 등 스텝들은 모두 10년 이상 변함없이 관계를 맺어오고있는 소중한 동료다"고 밝혔다.

이 같은 잡음이 일어난 이후인 지난 12일 신현준은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편집없이 등장했다. 그가 방송을 통해 가족을 공개한 것은 데뷔 후 31년 만이지만, 시청자들의 반응은 그리 달갑지 않다. 일부 시청자들은 전 매니저의 폭로로 인한 갑질 및 부당 대우 논란이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예능프로그램에 편집 없이 출연한 게 타당한 것인지에 의문을 드러내고 있다.

그 가운데 김 씨와 신현준이 주고 받았다는 문자 메시지가 공개됐다.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는 상황에서 신현준 측이 재차 어떤 입장을 낼 지 이목이 집중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