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파더 (사진=방송캡처)

백파더 (사진=방송캡처)



‘백파더’ 요린이들이 토요일 오후 김치볶음밥을 만들며 요리하는 즐거움과 맛의 신세계를 맛봤다. ‘백파더’는 한국인에게 가장 친숙한 재료인 ‘김치’를 이용해 왕초보도 쉽게 만드는 햄김치볶음밥부터 아이들의 입맛을 고려한 백김치볶음밥까지 선보이며 안방의 침샘을 자극,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이어갔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이하 ‘백파더’)에선 김치를 주제로 요린이들과 소통에 나선가운데 백파더가 김치볶음밥 레시피를 전수했다. 이번엔 가족들과 함께하는 요린이들이 많이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1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백파더’ 4회의 2부가 수도권 기준으로 5.5%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최고 시청률은 6.3%(수도권 기준, 18:02)로 나타났다.

먼저 ‘백파더’의 신스틸러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타이머 밴드 노라조가 배추장식 슈트를 입고 등장, ‘김치’를 불렀다. 꽃소금 머리장식으로 멋을 낸 조빈과 레드 슈트에 총각무로 포인트를 준 원흠의 요절복통 패션이 재미를 더했다.

이날 49팀의 요린이들과 백파더는 햄김치볶음밥 만들기에 나섰다. 신김치와 가위, 설탕, 간장, 식용유, 햄이나 소시지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다는 것. 요린이들을 위해 칼 대신 가위를 이용, 김치를 잘게 잘라주는 방법부터 차근차근 알려주는 백파더. 그 와중에 아빠와 참여한 어린이 요린이의 생일이란 사실을 알게 된 백파더와 양세형은 아빠미소를 지으며 생일축하송을 불러줬다. 백파더는 “생일선물로 아빠가 맛있는 김치볶음밥 하게 해줄게”라고 약속했다.

약속을 지키기 위한 백파더의 요리강습은 계속 이어졌다. 햄이나 소시지를 비닐봉지에 넣고 으깨 준 뒤에 가스불을 켜고 식용유를 두른 프라이팬에 으깬 것을 먼저 볶는다. 설탕 한 큰 술, 간장 두 큰 술 정도 넣고 매운 것을 좋아하면 고춧가루 반 큰 술을 넣는다고. 이어 김치를 넣어 볶는데 국물을 넣을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다. 양념이 잘 섞이도록 하기 위해 물을 세 스푼 정도 넣으면 좋다고. 양념이 잘 섞이면 불을 끈 뒤에 밥 한 공기(1인분 기준)를 넣고 잘 비벼주는 것이 포인트. 백파더는 “불을 끄고 밥과 재료를 비벼주면 밥알이 안 뭉치고 양념이 골고루 밴다”고 팁을 공개했다.

프라이팬의 재료들을 태워버린 요린이들이 속출하자 백파더는 “밥을 비벼줄 때 불에서 내려놓고 천천히 하면 실패할 확률이 거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프라이팬에 잘 비벼진 밥을 강불에다가 2분 정도 볶으면 된다”며 “여기에 달걀 프라이만 올리고 좀더 동양적인 맛을 원하면 참기름 한두방울 떨어뜨리면 된다”고 팁을 덧붙였다.

이어 백파더는 맵지 않고 아이들 입맛에도 맞는 백김치볶음밥 레시피를 공개했다. 집에 배추김치가 있으면 물에 빨아서 백김치로 이용하면 된다는 것. 만드는 방법 역시 고춧가루를 넣는 것 빼고는 앞서 선보인 햄김치 볶음밥과 동일했다. 완성된 음식을 맛본 요린이들은 “정말 맛있다”, “정말 맛이 담백하다”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다음주 주제는 ‘식빵’으로 요린이들의 기대를 한껏 자극하고 있다.

무엇보다 이날 요린이들과 백파더의 티키타카는 상상이상의 꿀잼을 선사했다. 백파더의 라면보다 자신이 끓인 라면이 더 낫다고 고백한 구미 요르신은 배추김치를 씻어 백김치볶음밥을 만들었다. 그러나 고춧가루와 청양고추를 첨가하는 충격 반전으로 백파더를 당황시켰다. 구미 요르신의 매운맛 사랑에 백파더는 “집에 백김치밖에 없을 때 하는 김치볶음밥이다. 그럴 때 저렇게 하시면 된다”며 역발상으로 수습했고 매회 상상초월 레시피로 웃음을 주는 구미 요르신에게 “스승님”이라고 부르기도.

생방송에서 더욱 빛나는 백종원의 능청 입담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아내가 설탕 넣는 거 싫어하는데 다른 방법이 있을까요?”라는 또다른 요린이의 질문에 “몰래 넣으세요. 뭘 어렵게 해요~”라는 현실적인 조언으로, 찐 폭소를 안겼다.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백파더’는 요리 배우는 재미에 백종원과 양세형의 찰떡 케미, 예측불허 요린이들과의 티키타카 케미까지 환상조합을 이루며 생방송 요리쇼의 매력을 업그레이드시키고 있다. 이와 함께 제작진의 내공 있는 손길이 가미된 편집판 역시 생방송과는 다른 꿀잼 관람포인트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취향을 저격 중이다.

특히 방송 초반 ‘백파더’ 양세형과 백종원은 매주 토요일 오전 방송돼 알찬 편집과 재미로 호평을 받은 편집판이 매주 월요일 저녁 편성을 받아 시청자들을 만나게 됐다고 공지했다. 이로써 ‘백파더 생방송’은 매주 토요일 오후 5시 단 한 번, ‘백파더 확장판’은 7월 20일부터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50분 시청자들을 만난다.

한편 ‘백파더’는 전 국민, 전 연령이 함께 할 수 있는 ‘요린이’ 갱생 프로젝트로 90분 동안 라이브 방송으로 진행되는 쌍방향 소통 요리쇼다. 매주 요린이들을 위한 초 간단 재료와 누구나 가지고 있는 요리 도구로 그들을 ‘요리’의 세계로 안내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