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아는형님' 출연해 체중 증량 언급
"'주인공' 활동 당시 41kg까지 살 빠져"
"죽겠다 싶어서 50kg으로 찌웠다"
'아는 형님' 선미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아는 형님' 선미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가수 선미가 살을 찌운 이유를 고백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가수 선미, 지코와 그룹 몬스타엑스 셔누, 주헌이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선미를 향해 "건강해 보인다"며 칭찬했다. 이에 선미는 "예전에는 너무 말랐다. 그래서 체중을 증량했다"고 말했고, 이수근은 "그때는 일부러 옥상에서 말리는 줄 알았다"고 맞장구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선미는 "'주인공' 활동 당시 41kg까지 빠졌는데 이러다 죽겠다 싶어서 50kg까지 찌웠다"고 체중 증량 이유를 밝혔다. 이를 들은 강호동은 "내 인생에 41kg이었던 기억이 없다. 한 60kg때부터 기억난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앞서 선미는 최근 체중을 50kg로 만들며 증량에 성공했음을 알려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과거 41kg까지 빠지기도 했었다는 그는 월드투어로 인해 체중 증량을 시작해 결국 50kg까지 몸무게를 올렸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