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 코리아'(사진=방송 화면 캡처)

'비긴어게인 코리아'(사진=방송 화면 캡처)


가수 소향이 '비긴어게인 코리아'에 새로운 멤버로 합류했다.

12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비긴어게인 코리아'에서는 소향이 버스킹 멤버에 합류하면서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날 소향은 "버스킹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없지 않냐. 평소에 많이 못 보여드린 시도를 해보고 싶다. 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아주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는 출연 소감을 전했다.

소향의 출연 소식에 이수현, 헨리, 하림도 대환영하며 격하게 반겼다. 이수현은 "소향은 어릴 적 선생님 같은 분이다. 사람들 앞에서 처음으로 노래를 부른 게 소향의 노래였다"라며 환영했다.

이어 헨리는 "보다 보면 노래하려고 태어난 사람이 있다. 소향은 그런 분"이라고 했고, 하림은 "많은 분들이 소향 씨가 고음을 지르는 모습에 짜릿함을 느끼시곤 하는데, 작게 부르는데도 전율이 오게 하는 매력이 있다"고 거들었다. 정승환 역시 "제 또래의 노래하는 친구들에게는 교과서 같은 분이다"며 팬심을 뽐냈다.

이후 합주실에서 멤버들과 만난 소향은 같이 연습하며 자연스럽게 '비긴 어게인'팀에 녹아들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