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슈퍼맨이 돌아왔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슈퍼맨이 돌아왔다' 신현준이 새로운 슈퍼맨으로 합류했다.

12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새로운 가족으로 등장한 배우 신현준과 민준 예준 형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신현준은 "전반적으로 결혼이 늦어지고 있지 않나. 한국 나이로 53세다. 이미 할아버지가 된 친구도 있다. (많은 분들이) 아이 키우는 걸 굉장히 두려워한다. 아이가 얼마나 삶에 행복한 영향을 주는지 제가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신현준은 아내가 남긴 미션 메모를 보며 잠시 당황했다. 메모에는 아이 선크림 발라주기, 씻기기 등 고난도 미션이 있었고 초보 슈퍼맨 아빠인 신현준은 "평소 아내도 잘 안 하는 건데"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현준은 첫째 민준과 함께 아침식사를 준비했다. 둘째 예준이는 개밥그릇을 뒤집어 헤집었다. 이에 신현준은 "일단 재밌게 놀아라"고 했다. 예준은 더욱 신나게 난장판을 만들었다.

그러나 신현준은 아이를 혼내는 것보다 긍정 육아를 보여주며 눈길을 끌었다. 그는 "전 아이들이 하고 싶은 게 있다고 생각한다. 제가 이해하지 못하는 세계가 분명 있다"며 "예준이는 나름대로 표현을 못 하니까 전 다 이해해주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