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박세리, 서울 하우스 입성기 공개
"서울 스케줄 있을 때마다 머물 집"
'나 혼자 산다' 박세리 / 사진 =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나 혼자 산다' 박세리 / 사진 =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나 혼자 산다' 박세리의 서울 하우스 입성기가 공개됐다.

10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세리가 첫 서울 살이를 위해 이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세리는 "서울 집 첫 입주 날이다. 서울 스케줄 있을 때마다 머물 집이다. 전세다"라며 첫 서울살이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은퇴 후 감독으로서 제2의 삶을 사는 박세리는 스케줄이 많아서 항상 호텔에 있었다고. 그러나 그는 "호텔에서 지내면 세탁이 불편하고 집밥을 못 먹는 단점이 있다"면서 서울에 집을 구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박세리의 서울 집이 최초로 공개됐다. 서울집은 거실과 방 하나가 전부로 4층 건물인 대전 집과는 다소 대조적인 단출한 모습이었다. 이전과는 다른 검소한 모습에 의아함을 자아내는 것도 잠시, 곧 복도를 가득 채우는 끝없는 택배 박스의 행렬로 '부자 언니'의 클래스를 보여주며 웃음을 자아냈다.

택배 박스 중에서 똑같은 물 잔 6개와 와인 잔 6개가 줄줄이 등장해 자취계 '큰 손'다운 면모를 입증했다. 박세리는 "술은 술잔에 물은 물 잔에"라는 남다른 자취 철학까지 선보이며 끝없는 언박싱을 진행했다. 다이어트 중이라는 박세리는 냉장고 한 가득을 냉동식품으로 채우며 "맛있는 것을 먹는 게 다이어트의 기본"이라는 지론을 폈다. 박세리는 일사불란한 움직임으로 짐 정리를 했고, 어느새 박세리 표 자취 아이템들이 집 안에 채워졌다.

이어 특별한 '미니 팬트리' 셀프 제작이 시작됐다. 지난 방송에서 좋아하는 음식들로 가득한 대형 팬트리를 공개, 압도적 스케일로 모두를 놀라게 했던 박세리는 이번에는 미니 팬트리를 손수 조립했다.

모든 정리를 마친 박세리는 냉동 닭꼬치를 전기 그릴에 구워 먹었다. 박세리는 "먹는 행복이 제일 크다. 먹는 즐거움 때문에 열심히 일을 하게 된다"고 만족해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