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어촌편5'(사진=방송 화면 캡처)

'삼시세끼 어촌편5'(사진=방송 화면 캡처)


유해진이 차승원을 위해 일일 셰프로 등극했다.

10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어촌편 시즌5’ 감독판에서 유해진이 차승원을 위한 요리를 했다.

평소 김치찌개 정도만 끓여봤다는 유해진은 "달걀말이는 처음 해 본다"며 긴장했지만, 어느새 고추장 찌개와 달걀말이를 뚝딱 완성했다. 차승원은 유해진이 양념을 한 고추장 찌개에 양념을 더하면서 몰래 도와줬다.

완성된 밥상 앞에 앉은 차승원은 "유 선수(유해진)가 차려준 밥을 다 먹는다. 진짜 맛있다"라며 감격했다.

유해진은 “늘 얻어먹다가 처음으로 해준다”라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에 차승원은 “맛있다. 원래는 나가서 먹어야겠다고 생각했다. 두 숟가락 먹고 촬영 그만하자고 할 생각이었다”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