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사랑의 콜센타' 하차 결정
"7일 마지막 녹화 참여"
"군 입대 문제로 스케줄 확정 불가"
김호중 하차 / 사진 = 생각을 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 제공

김호중 하차 / 사진 = 생각을 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김호중이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서 하차한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0일 "김호중이 지난 7일 '사랑의 콜센타' 마지막 녹화를 마쳤다"라며 프로그램에서 하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김호중이 군 입대 문제 등으로 하반기 스케줄을 확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제작진과 논의 끝에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김호중은 '사랑의 콜센타' 하차와 함께 새 앨범 발매 준비, 영화 출연 등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김호중은 1991년생으로 올해 만 29세이며 지난 6월 입대 영장을 받았지만 연기하고 재검을 신청했다. 이에 대해서 소속사는 "연기가 불가능하면 군 입대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