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상호 감독 신작 '반도' 정석 역 강동원
좀비와 사투…액션 연기 선보여
"연상호 감독, 영화 만들려고 사람 희생시키는거 싫다고"
"굉장히 신선, 촬영도 빨리 끝나"
영화 '반도'로 복귀한 배우 강동원 /사진=NEW

영화 '반도'로 복귀한 배우 강동원 /사진=NEW

배우 강동원이 천만 관객을 들인 '부산행' 속편 '반도'에 출연한 부담감을 전했다.

10일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만난 강동원은 "연상호 감독이 '부산행' 속편 준비 중이라고 얘기를 했다. 처음에 속편이라고 해서 배우로서 크게 호기심이 발동하는 프로젝트가 아니었다. 전작이 신선해서 궁금하긴 했다. 만약 부산행과 비슷한 스타일이라면 호기심이 떨어지기 마련"이라고 했다.

그는 연상호 감독에 대한 궁금증이 컸다고 한다. "여러가지 소문이 있었다. 제일 궁금한게 촬영이 빨리 끝난다는 거다. 한번도 경험을 못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면서 이 분이 가진 가치관에 굉장히 좋았던 지점은, 좋은 영화 찍고 싶지만 영화 하려고 많은 사람을 희생시키는 건 싫다고 하더라. 굉장히 신선했다. 가치관과 비슷한 지점이 있어 좋았다"고 밝혔다.

'반도'에 대한 자신감도 드러냈다. 강동원은 "감독님이 보여주신 부분들이 굉장히 확고했다. 그렇다면 차별화 되는 괜찮은 속편이 나올 거라고 생각했다. 시나리오를 읽고 구조가 좋았다. 제가 미국으로 출국하고, 화상통화로 이야기 나눴다. 서로 이야기 많이 하면서, 정석 캐릭터는 관객이 감정선을 따라와야 하는 캐릭터다. 잘 따라올 수 있도록 만들기 위해 많은 회의를 했다"고 말했다.

'부산행'에 대한 압박감이 있었냐는 질문에 강동원은 "더 나은 속편을 만들어야 하는 부담감은 있었다. 기존 팬들을 만족시킬 수 있을까가 제일 컸다. 시나리오 읽었을 때 부담감이 이미 해소가 됐다. 감독과 비주얼적 부분 공유하면서 괜찮아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연상호 감독에게 먼저 "계속 같이 찍자"고 러브콜 한 적이 있다고 했다. 그는 "어느 날 첫 테이크부터 진행이 정말 빨랐다. 카메라도 잘 맞고, 연기도 잘 막고. NG도 거의 안나고…스태프들이 이 속도면 점심 먹기 전에 끝날 수 있다고 했다. 그래서 점심을 조금 미루고 찍었는데 정말 점심 먹기 전에끝났다. 스태프들이 너무 좋아하더라. 행복해하는 모습 보면서 그렇게 얘기한 적 있다"고 덧붙였다.

강동원은 '검은 사제들', '검사외전', '마스터', '1987' 등 영화를 통해 굵직한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반도'에서는 폐허의 땅에 미션을 안고 돌아온 처절한 생존자 정석으로 변신했다. 정석은 전대미문의 재난으로 가족을 잃고 무기력하게 난민처럼 살아왔지만 반도로 돌아와 살아 남은 자들과 함께하며 변화하는 인물. 강동원은 좀비를 연기한 배우들과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를 선보이며 '액션의 정석'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영화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첫 포스트 아포칼립스 세계관 영화로 더 커진 스케일과 압도적인 비주얼, 그리고 짜릿한 액션 쾌감으로 올여름 극장가 강타를 예고하고 있다. 오는 15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