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박세리, 좌충우돌 첫 서울살이
박세리 "술은 술잔에 물은 물 잔에"
박세리, 상담원과의 통화 중 넋을 잃은 사연
'나 혼자 산다' 박세리 /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박세리 /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박세리가 첫 서울 살이를 위해 이사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세리가 최초로 서울 집을 공개, 럭셔리한 스케일의 대전 집과는 다른 다소 단출한 서울집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그러나 이전과는 다른 검소한 모습에 의아함을 자아내는 것도 잠시, 곧 복도를 가득 채우는 끝없는 택배 박스의 행렬로 '부자 언니'의 클래스를 보여준다.

택배 박스 속에서 실용성과 화려함을 겸비한 크고 작은 물건들이 끊임없이 나와 놀라움을 자아낼 예정이다. 똑같은 물 잔 6개와 와인 잔 6개가 줄줄이 등장해 자취계 '큰 손'다운 면모를 입증한다. "술은 술잔에 물은 물 잔에"라는 남다른 자취 철학까지 선보이며 끝없는 언박싱을 이어간다고 해 집 안을 한가득 채운 세리 표 자취 아이템들의 정체에 궁금증이 드높아진다.

지난 방송에서 온종일 TV를 틀고 생활하며 'TV 마니아'로 거듭난 박세리는 산더미같이 쌓인 일을 제쳐놓고 가장 먼저 TV 설치에 돌입한다. 상담원에게 자신의 집 주소조차 제대로 알려주지 못해 진땀을 빼던 박세리는 통화를 하던 중 넋을 잃게 된다고 해 그녀에게 어떤 시련이 다가왔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자취러의 현실적인 면모를 그려낼 박세리의 일상은 오는 10일 밤 11시 10분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