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 연상호 감독 "'부산행'보다 희망적이고 싶었다"

연상호 감독이 '부산행'과 차기작 '반도'의 차이점을 언급했다.

9일 서울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반도'(연상호 감독)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연상호 감독은 "7월부터 개봉하자 생각에 순차적으로 하고 있었다. 예상치못한 상황에 여러 일들이 벌어졌다. 예정대로 가는게 맞다고 생각했다. 준비했던대로 해왔다고 생각하는데 북적거리는 느낌도 많고, 감회가 새롭다. 침체된 극장가에 활력이 생겼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했다.

이어 "부산행과는 다른 엔딩으로 가고싶다고 생각했다. 조금 더 희망적이었음 했다. 영화라는 매체를 통해 희망을 볼 수 밖에 없는 마음이 더 반영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탈출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만 밖의 생활도 녹록치 않는 설정이다. 어디에 있느냐보다 누구와 있느냐가 더 중요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영화를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영화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2016년 '부산행'으로 전 세계에 화제를 모았던 K-좀비의 시초 연상호 감독이 새롭고 거대해진 '연니버스'(연상호 유니버스)로 돌아온 것. 작품은 2020 칸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됐고, 개봉 전 185개국에 선판매 됐다

'반도'는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첫 포스트 아포칼립스 세계관 영화로 더 커진 스케일과 압도적인 비주얼, 그리고 짜릿한 액션 쾌감으로 올여름 극장가 강타를 예고하고 있다.

강동원, 이정현, 권해효, 김민재, 구교환, 이레 등 출연. 오는 15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