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 강동원 "'부산행' 성공 오히려 든든…공유 팬들도 응원해줄 것"

배우 강동원이 '부산행'의 속편 '반도'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9일 서울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반도'(연상호 감독)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강동원은 "속편의 성격의 영화를 한다는 것은 배우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다. 감독님의 비전, 생각들이 굉장히 좋았다. 시나리오 봤을 때 부산행과 세계관을 공유하고 있지만 다른 이야기라고 생각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는 "영화를 결정할 때, 개봉을 기다릴 때, 언제나 압박이 있다. 어깨가 무겁다. 이 영화는 오히려 시나리오를 보고 많이 해소가 됐다. 오히려 더 든든했다. '부산행' 팬들을 실망시켜드리지 않게 최선을 다하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강동원은 또 "'부산행'을 좋아하셨던 분들도 응원해주시지 않을까 생각했다. 공유 형 팬들도 응원해주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영화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2016년 '부산행'으로 전 세계에 화제를 모았던 K-좀비의 시초 연상호 감독이 새롭고 거대해진 '연니버스'(연상호 유니버스)로 돌아온 것.

'반도'는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첫 포스트 아포칼립스 세계관 영화로 더 커진 스케일과 압도적인 비주얼, 그리고 짜릿한 액션 쾌감으로 올여름 극장가 강타를 예고하고 있다. 작품은 2020 칸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됐고, 개봉 전 185개국에 선판매 됐다. 강동원, 이정현, 권해효, 김민재, 구교환, 이레 등 출연. 오는 15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