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8-만신' 출연
"새로운 경험, 즐거워"
주근깨 분장에 탈색까지
'SF8' 이연희 / 사진 = MBC 제공

'SF8' 이연희 / 사진 = MBC 제공

이연희가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이연희는 높은 적중률을 자랑하는 인공지능 운세 서비스 만신을 맹신하는 사회를 그린 'SF8' 시리즈의 '만신'(감독 노덕)에서 숨겨진 비밀을 파헤치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나서는 인물 선호 역을 맡았다.

이번 작품에서 이연희는 오토바이를 타고 질주하는 것은 물론 생애 첫 탈색에 도전하고 주근깨 분장을 하는 등 파격적인 비주얼로 기존에 보여줬던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시크한 분위기를 선사해 극의 몰입도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이연희는 "자신만의 세계 속에서 본인의 생각을 자유롭게 표현하는 역할을 해보고 싶었다. 그런 점에서 '만신'은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게 된 작품이어서 굉장히 재밌게 촬영했다"고 함께하게 된 소감을 전해 '만신'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이연희는 최근작 MBC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에서 액션부터 로맨스까지 안정적으로 소화해내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한 만큼 이번 작품을 통해 어떤 활약을 보일지 많은 기대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편, 이연희가 참여한 SF8은 기술발전을 통해 완전한 사회를 꿈꾸는 미래 인간들의 이야기를 주제로 한 영화와 드라마의 크로스오버 프로젝트로, 10일 웨이브(wavve)에서 선공개되며, 오는 8월 MBC에서 방송을 앞두고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