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 단식원 공개
'칠온팔냉' 사우나 도전
"고준희, 허당기있어"
고준희 / 사진 = 레드선스튜디오 제공

고준희 / 사진 = 레드선스튜디오 제공

배우 고준희가 단식원 다이어트에 성공했다.

배우 고준희는 지난 7일 오후 개인 유튜브 채널 '고준희 GO!'를 통해 단식원 체험 2탄 영상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고준희는 단식원에 들어온 지 5일차 되는 날을 맞아 중간 점검을 하기로 했다. 그 결과 몸무게가 단식원에 들어오기 전보다 오히려 400g이 증가한 것을 확인한 단식원 원장은 "운동을 안 했다 해도 이렇게 안 빠질 수가 없는데"라며 질책했고, 이에 고준희는 마음을 다잡고 단식원 사우나인 '칠온팔냉'으로 떠났다.

중간 점검을 하고 난 후 체중 감량에 더욱 힘써야겠다고 다짐한 고준희는 다음날 기상하자마자 소금물을 마시고 쑥 찜질을 하면서 알찬 모닝 루틴을 보냈다. 이후 소금 찜질을 하러 가서 단식원 사람들과 화목한 시간을 보낸 고준희는 "촬영장 말고 사람 이렇게 많은 곳에서 같이 얘기한 건 처음인 것 같다. 재밌다"라며 진심 어린 속마음을 내비쳐 훈훈함을 더하기도 했다.

또한 편의점 나들이에 나선 고준희는 자신의 뒤를 쫓아오는 강아지들에게 "안돼 들어가! 너네 들어가"라며 강아지들이 다치지 않게끔 안전한 곳으로 유인했다. 이 과정에서 고준희는 손뼉을 치고, 무서운 목소리를 내는 등 강아지의 안전을 책임지는 보안관으로 변신해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단식원을 떠나기 전까지 열심히 일정을 소화한 고준희는 마지막 날 체중 3.1kg을 감량하며 성공적으로 단식원 생활을 마무리했다. 무뚝뚝한 표정으로 일관하던 단식원 원장도 "보면 깍쟁이 같은데 실질적으로는 좀 순수하고 약간 허당기가 있다"라며 고준희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이에 고준희는 노래 '석별의 정'을 부르며 아쉬운 듯 단식원의 마지막 날을 기념했다.

하지만 영상 말미에는 '선배 축하해!! 근데 몸짱 되려면 멀었으니깐'이라는 글귀와 함께 고준희가 계단을 뛰어오르는 등 다시 다이어트에 돌입하는 모습이 담겨 끝나지 않은 몸짱 되기 프로젝트를 예고,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