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일 측, 재혼설 해명 재반박 네티즌 등장에
"더 이상 할 말 없어"
"법률자문단과 상의 후 조치할 것"
양준일 /사진=한경DB

양준일 /사진=한경DB

가수 양준일이 방송을 통해 재혼설에 입장을 밝혔다. 그는 재혼은 사실이지만, 딸은 없다고 했다. 그러나 양준일의 말이 거짓이라는 의혹이 또 다시 등장해 논란이다.

양준일은 지난 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최근 불거진 재혼 및 딸이 있다는 루머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이날 양준일은 "결혼을 했었다. 한국에서 결혼하고 한국에서 살았고, 내 주위에 있는 사람들은 다 아는 사실인데 어떻게 숨기냐"고 말했다. 다만 딸이 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그는 "전 부인이 다른 사람과 재혼해서 낳은 아이"라고 주장하며 "전 부인과는 2000년도에 헤어졌다. 고등학생이라고 하는데 내 딸이라면 최소 스무살이어야 한다"고 근거를 제시했다.

양준일은 "사실 지난 3월부터 누군가 유튜브에 '양준일에게 딸과 전 부인이 있고, 고생하면서 살고 있다. 그리고 이게 사실이 아니면 날 고소해라'라는 글을 올렸다"며 "전 부인이 인터뷰했다고 들었다. 난 지켜주려고 했었는데 본인이 얘기하고 싶었다면 그건 본인의 선택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과거를 현재 부인도 당연히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내 부인은 인생을 함께할 사람인데 거짓말 위에 어떻게 관계를 쌓겠냐"며 "내가 이혼 얘기를 왜 빼고 거짓말 위에 관계를 쌓아서 가족을 만들겠냐. 그런 바보는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양준일이 논란에 직접 입장을 밝히면서 재혼설은 일단락되는 듯 했으나, 재차 온라인이 떠들썩해졌다. 네티즌 A씨는 8일 한 유튜브 채널에 양준일의 '비디오스타' 출연 해명 관련 내용을 반박하는 댓글을 남겼다. A씨가 문제 삼은 것은 '딸이 없다'는 양준일의 발언이었다.

A씨는 "양준일의 딸은 정말 양준일이랑 똑같이 생겼다. 곧 모든 사실이 드러날 것"이라며 "내가 왜 이렇게 폭로하겠냐. 이 작은 댓글이 엄청난 파급효과가 될지, 그냥 근거없는 루머로 남을지는 시간이 지나면 모든 사실이 드러나기 마련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양준일 측의 법적 대응에도 개의치 않는다는 의사를 다소 거칠게 표현했다.

이와 관련해 양준일 측은 8일 한경닷컴에 "어제 방송에서 인간 양준일의 진실한 내면을 다 보여드렸다고 생각한다. 더 이상 드릴 말씀은 없다"며 "향후 조치에 대해서는 법률자문단과 상의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