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동휘/사진=최혁 기자

배우 이동휘/사진=최혁 기자

'SF8' 이동휘가 평소에도 '운세'를 자주 확인한다고 밝혔다.

배우 이동휘는 8일 서울시 용산구 아이파크몰CGV에서 진행된 MBC 'SF8' 제작발표회에서 "운세를 앱으로 볼 때마다 놀아나는 기분이 들긴 한다"면서도 "그래도 좋은 친구 사이로 지내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SF8'은 MBC와 한국영화감독조합(DGK), OTT 플랫폼 웨이브가 손잡고, 수필름이 제작하는 영화와 드라마의 크로스오버 프로젝트다. DGK에 소속된 김의석, 노덕, 민규동, 안국진, 오기환, 이윤정, 장철수, 한가람(가나다순) 감독까지 총 8명의 감독이 각각 한국판 오리지널 SF 앤솔러지 시리즈를 표방하며 근미래의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로봇, 게임, 판타지, 호러, 초능력, 재난 등 다양한 소재의 작품으로 완성됐다.

이동휘는 '특종: 량첸살인기', '연애의 온도'로 관객들의 공감대를 자극해온 노덕 감독의 '만신'에 이연희와 함께 캐스팅됐다. 개성 강한 연기력의 소유자 이동휘와 액션 스릴러에 도전하는 이연희의 신선한 케미를 통해 박진감 넘치는 장르물을 탄생시킬 예정이다.

이동휘는 "저도 평소에 운세 앱을 애용하는데, 비슷한 내용이 자꾸 도는게 느껴져서 놀아난다는 생각도 든다"며 "그래도 보면서 위안도 갖고, 제 자신이 초라하게 느껴질 때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뭔가를 하기 전에 확인하면 마이너스인 상태인 거 같아서 항상 뒤에 확인을 한다"며 "가끔 이런 제가 이상하게 느껴질 때도 있지만, 참고 좋은 친구 같은 사이로 지내고 있다"고 덧붙여 폭소케 했다.

한편 'SF8'는 7월 10일 웨이브에 '감독판'이 선 공개되고, 8월 17일 MBC에서 4주간에 걸쳐 2편씩 '오리지널' 버전이 방송될 예정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