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랑했을까 (사진=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우리, 사랑했을까 (사진=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시청자들에게 설레는 선물을 선사할 JTBC 새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이하 ‘우리사랑’)가 드디어 오늘(8일) 포문을 연다.

‘우리사랑’은 14년 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잘났는데 짠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면서 두 번째 인생의 시작을 알리는 ‘4대 1 로맨스’. 첫 방송에 앞서, 송지효, 손호준, 송종호, 구자성, 김민준, 김다솜이 웃음꽃 활짝 핀 비하인드 컷과 함께, 시청자들의 인생 로맨스 재개봉를 염원하는 알짜배기 관전 포인트를 직접 전했다.

#. 꿈과 사랑

먼저 ‘우리사랑’을 관통하는 핵심 주제인 꿈과 사랑에 주목해보자. 꿈과 사랑을 미루고 살아왔던 ‘노애정’ 역의 송지효는 “여러분에게 달달함과 현실 공감을 드리기 위해 정말 모두가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며 “애정이의 소중한 꿈과 함께 그녀에게 갑자기 찾아온 4인 4색 인물들과의 로맨스는 어떻게 흘러갈지 꼭 본방사수 해달라”는 당부를 전했다. 나쁜데 끌리는 베스트셀러 작가 ‘오대오’ 역으로 4대 1 로맨스를 이끌어갈 손호준은 “기본적으로 유쾌한 설렘이 있는 드라마”라고 입을 열었다. 여기에 “호기심을 유발하는 전개가 러브라인을 추리하게 만들어 재미를 더한다”고. “과연 노애정의 사랑의 화살표는 누구를 향할지 첫 방송부터 그 단서를 잘 포착해주길 바란다”는 힌트까지 전해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 캐릭터

송종호와 김민준은 기대 포인트로 캐릭터를 꼽았다. 잘났는데 짠한 톱배우 ‘류진’의 극과 극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송종호는 “다양한 캐릭터의 판타지 같은 만남이 펼쳐지는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또한 캐릭터의 다채로운 매력을 살려 “여러분의 마음 한 켠에 따뜻함을 주는 드라마가 될 수 있도록 많이 고민하면서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며 시청을 독려하기도 했다. 무서운데 섹시한 매력으로 뚜렷한 존재감을 나타낼 나인캐피탈 대표 ‘구파도’ 역의 김민준은 “캐릭터들 제 각각의 사연과 노애정에게 빠져들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집중해서 보면 더 재미있을 것”이라는 포인트를 콕 찝었다. “잔잔하게, 그리고 아련하게 여러분들을 이끌 ‘우리사랑’에 많은 시청 바란다”는 메시지도 함께였다.

#. 아빠

또 하나의 시청 포인트는 애정의 딸 하늬(엄채영)의 ‘아빠’이다. 14년 인생, 아빠의 존재가 궁금했던 하늬는 어느 날 판도라의 상자를 열고 좌충우돌 ‘아빠 찾기’ 추리에 돌입한다고. 하늬의 담임쌤 ‘오연우’로 탐구 대상 중 한 명이 될 구자성은 “네 명의 남자 중 과연 하늬의 아빠가 있을지, 아빠를 찾기 위한 하늬의 어설픈 추리는 들어 맞을 수 있을지도 기대 포인트”라며 보는 재미를 자신했다. 또한 “굉장히 따뜻하고 유쾌한 드라마”라고 설명한 아시아의 엔젤이자 톱배우 ‘주아린’ 역의 김다솜도 “하늬의 추리를 보며 함께 추측하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마지막에는 엄청난 반전까지 있으니 재미있게 즐겨주시길”이라는 당부도 남겨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한껏 부추기고 있다.

한편 6인 6색의 매력으로 잊어버린 꿈과 사랑을 떠올리게 할 ‘우리사랑’ 오늘(8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그리고 같은 날 오후 1시 JTBC 드라마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송지효, 손호준, 송종호, 구자성, 김민준, 김다솜, 그리고 김도형 감독이 참석하는 ‘우리사랑’ 제작발표회가 생중계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