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ON 트롯'(사진=방송 화면 캡처)

'내게 ON 트롯'(사진=방송 화면 캡처)


서인영이 치매를 앓고 계신 할머니를 향한 헌정곡을 불렀다.

7일 방송된 SBS플러스 '내게 ON 트롯'에서는 자신과 꼭 닮은 할머니를 위한 헌정곡 '사랑밖엔 난 몰라'를 열창하는 서인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인영은 "이 노래의 주인공은 할머니다. 할머니의 애창곡이 심수봉 선배님 곡이였다"라며 '사랑밖엔 난 몰라' 선곡 이유를 밝혔다.

이어 서인영은 "저희 할머니가 어렸을 때부터 같이 살았고 저랑 똑같다. 보기에 센 할머니다. 그런데 지금 치매 판정을 받고 병원에 계신 지가 몇 년이 됐다. 상태가 많이 아프셔가지고 이제는 아예 저를 못 알아봐서 이 노래를 어떤 아가씨가 부른다고 했을 때 TV에 집중할 수 있지 않나. 잠깐이나마 기억했으면 하는 마음이다"라며 할머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사랑밖엔 난 몰라'를 열창한 서인영은 감정을 누르지 못하고 눈물을 쏟았다. 채리나 역시 그 마음을 고스란히 느끼고 눈물을 흘렸다. 한혜연은 "원곡과는 또 다른 슬픔을 줬다, 더 멋진 무대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