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약속'(사진=방송 화면 캡처)

'위험한 약속'(사진=방송 화면 캡처)


'위험한 약속' 박영린이 박하나의 결혼을 말렸다.

7일 방송된 KBS2 '위험한 약속'에서는 궁지에 몰린 오혜원(박영린 분)이 차은동(박하나 분)의 결혼을 말리려 찾아간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민주란(오영실 분)은 최준혁(강성민 분)의 비서(장미관 분)을 만나 숨겨진 최준혁의 아들 정체에 대해 캐물었다. 하지만, 최준혁의 비서는 "자세한 건 알려드릴 수 없고 차은동(박하나 분)가 알고 있다"라는 아리송한 말만 남긴 채 자리를 떴다. 이에 민주란은 은찬(유준서 분)과 최준혁의 관계를 의심했다.

더군다나 최영국(송민형 분)은 따로 사람을 시켜 최준혁의 아들의 행방을 알아봤다. 최영국은 걸려온 전화에 "병원 경비 직원이였던 차만종이 데려갔다고?"라고 반문했지만 뭔가 오해가 있을거라며 쉽사리 믿지 못했다.

궁지에 몰린 오혜원(박영린)은 당장 차은동을 찾아갔다. 그리고는 "이 결혼 하지마. 아이 데리고 우리 없는데 가서 살아. 내가 뭐든 다 해줄게. 다 대줄테니까 제발 이 결혼만은 하지마"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차은동은 "내가 왜 그래야 되는데? 그때 내가 말한 그 지옥같은 순간이 지금부터 당신한테 시작될테니 똑똑히 지켜봐요"라고 말해 오혜원을 향한 응징이 예고됐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