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사진=MBC 에브리원)


가수 양준일이 자신을 둘러싼 이혼과 재혼설, 숨겨진 딸에 대한 루머를 밝힌다.

7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양준일이 본인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솔직한 입장을 밝힌다.

녹화 당시 양준일은 “유명세는 유명해지면 내야 하는 세금이라고 생각한다”며 “나는 기꺼이 낼 수 있지만 내 주위 사람들까지 낼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혼과 재혼설, 그리고 숨겨둔 딸 의혹에 대해 본인의 입장을 숨김없이 밝혔다는 후문이다.

이날 양준일은 ‘리베카’로 오프닝 무대를 열어 출연진의 뜨거운 호응을 얻는다. 특히 양준일의 ‘찐팬’으로 유명한 김숙은 고등학교 때부터 소장하고 있었던 양준일 LP판을 가져와 “30년 만에 사인을 받는다”며 “오늘 출연료는 받지 않겠다”고 선언하며 성덕임을 입증했다고. 또 두 사람이 ‘리베카’ 합동 무대를 꾸미며 케미를 자랑한다.

공민지 역시 “양준일의 회전문에 갇혔었다”며 양준일과 함께 즉석에서 ‘Dance With Me 아가씨’ 콜라보 무대를 선보인다. 이들의 환상적인 호흡에 김숙이 질투 아닌 질투를 했다는 전언이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