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환 9천만원 수익 인증"…알고보니 배우 사진 도용해 투자 사기

배우 오대환이 투자 사기에 사진이 도용됐다고 밝혔다.

7일 오대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말로만 듣던 사기, 저에게도 일어났다"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오대환이 투자를 해 9000만 원의 수익을 올렸다며 "이XX 팀장님 감사합니다"라고 쓴 글을 인증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오대환은 "저런 적 없다"며 "제2의, 3의 피해자가 없도록 모두 조심하라"고 했다.

이어 "9000만 원 없음", "이XX 팀장님 누구세요?"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오대환은 KBS2 주말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송준선 역으로 출연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