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의심스러운 눈빛
고개 숙인 두 남자
심상치 않은 피크닉 예고
'그놈이 그놈이다' 스틸컷/ 사진=KBS2 제공

'그놈이 그놈이다' 스틸컷/ 사진=KBS2 제공

KBS2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의 황정음, 윤현민, 서지훈이 심상치 않은 분위기 속에서 피크닉을 떠난다.

'그놈이 그놈이다'는 지난 6일 첫 방송에서 최고 시청률 4.8%(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비혼 사수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2회에서는 황정음(서현주 역)과 윤현민(황지우 역), 서지훈(박도겸 역)이 함께 한강 나들이에 나서며 안방극장에 큰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라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앞서 서현주는 폐소공포증을 지닌 황지우와 엘리베이터에 갇혔고, 호흡곤란을 일으킨 그에게 인공호흡을 시도했다. 황지우와 입을 맞추는 순간 서현주는 머릿속을 스쳐 지나가는 전생의 환영에 놀라 주저앉았다. 뒤이어 나타난 박도겸(서지훈 분) 또한 이 광경을 목격해 의미심장한 분위기의 첫 삼자대면이 이뤄져 강렬한 엔딩을 장식했다.

서로에게 잊을 수 없는 인상을 심은 세 사람이 피크닉을 나선 모습이 포착됐다. 특히 서현주는 누군가를 향해 의심을 가득 담은 눈빛을 날려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얼굴을 가린 채 서 있는 박도겸과 민망한 듯 넥타이를 만지고 있는 황지우는 피크닉 도중 심상치 않은 일이 발생했음을 암시해 묘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고개를 숙인 두 사람의 모습에서 오붓하고 행복한 한강 나들이는 이미 물 건너갔음을 짐작케 한다.

'그놈이 그놈이다' 2회는 오늘(7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