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한친구' 런칭 포스터 (사진= E채널 제공)

'찐한친구' 런칭 포스터 (사진= E채널 제공)


79년생 스타들의 찐우정 버라이어티 '찐한친구'가 첫방송부터 거침없는 폭로가 이어진다.

티캐스트 E채널의 신규 예능 '찐한친구'는 오늘(6일) 1회 예고편을 추가로 공개하고 첫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엔 풀빌라에서의 '위험한 만찬'이다.

하하, 김종민, 장동민, 양동근, 송재희, 최필립 등 멤버들은 작은 주제 하나만 주어져도 통제 불가의 토크를 펼친다. 이미지 게임 중에 '여동생이 있다면 절대 소개시켜주기 싫은 친구'라는 질문이 나오자 굶주린 하이에나처럼 서로를 물어뜯는다.

하하는 “얘 만큼은 절대 안 된다. 과거 어떻게 놀았는지 너무 잘 안다”며 한 멤버를 겨냥한다. 이어 송재희와 김종민은 장동민을 향해 "항상 여자친구가 없다고 말하는데 분명 있을 것 같다. 집에…", "음흉해보인다", "진짜 여자를 외롭게 할 것 같다" 등으로 맹공을 퍼붓는다.

이에 질세라 장동민도 김종민을 지목하며 "저 친구는 그냥 XXX"라고 말해 현장을 발칵 뒤집어 놓는다.

'찐한친구'는 하하와 김종민, 장동민, 양동근, 송재희, 최필립 등 배우, 래퍼, 개그맨 등 다방면에서 입지를 굳힌 1979년생 스타들을 한데 모았다. 42세 동갑내기 절친들의 현실을 날 것 그대로 담아낼 예정이다.

티저와 예고편만으로 그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2주 만에 10편이 공개된 티저는 본방송 하이라이트 장면만 골라낸 수준을 벗어나, 각별히 따로 제작된 스페셜 영상이다. '79의 세계', '찐우정' 다큐, 멤버별 디스전 6편 등 다양한 소재들로 큰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찐한친구'는 오는 8일 오후 8시 30분 E채널에서 첫방송 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