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의 대화 (사진=tvN)

몸의 대화 (사진=tvN)



오늘(6일) 방송하는 tvN '건강함의 시작, 몸의 대화'에는 우지원과 함께 '침묵의 살인자' 당뇨 예방법을 알아본다.

'건강함의 시작, 몸의 대화'(이하 '몸의 대화')는 유전자 검사를 통해 질병을 예측하고 예방 솔루션을 제시하는 평생 질병 예측 토크쇼다. 매회 MC 전현무, 이지혜, 문세윤, 홍신애와 게스트의 유전자 검사를 실시, 전문의들과 함께 질병을 심도 있게 파헤치고 솔루션을 제시한다.

이날 방송에는 농구선수에서 방송인으로 제2의 삶을 살아가고 있는 '코트의 황태자' 우지원이 출연한다. 나이를 짐작할 수 없게 하는 우지원의 동안 외모에 출연진 모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는 것. 이에 우지원은 "식단관리와 근력 운동을 꾸준히 한다"고 밝혀 감탄을 자아낸다. 하지만 우지원의 유전자 검사에서는 동안과는 정반대의 결과가 나와 눈길을 사로잡는 한편 꾸준한 관리의 중요성을 일깨울 예정이다.

이날 우지원은 "혈당 수치가 정상보다 조금 높게 나온다"며 당뇨에 대한 궁금증을 가득 드러낸다. 이에 이날 방송에서는 당뇨병 예방 솔루션을 집중적으로 다룬다. 당뇨는 특별한 증상이 없다가도 전신 어디에도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어 '침묵의 살인자'로 불리는 질환. 이어 당뇨병 유발 가능성을 높이는 원인으로 양치질 거르기, 영수증 자주 만지기, 오랜 낮잠, 먼지 진드기에 둘러싸인 환경 등 예상치 못한 습관들이 언급돼 놀라움을 안길 전망이다.

특히 전문의들은 출연진들의 식단을 점검하며 당뇨 예방에 좋은 음식들을 공개할 것으로 전해져 많은 궁금증을 모은다. 출연자들은 당뇨에 좋다고 알려진 한 음식을 스튜디오에서 직접 맛보고, 실제로 당뇨 진단을 받은 일반인들의 생생한 후기 또한 이어져 이목을 끈다. 전문의들이 제시하는 당뇨병 예방 솔루션은 이날 방송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이날 '찐의사' 코너에서는 전문의들과 함께 공황장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심한 스트레스 등 공황의 주요 원인부터 공황 발작을 스스로 진단할 수 있는 방법이 공개된다. 전현무는 오래 전 스트레스를 받았던 에피소드를 공개해 공감을 안긴다. 또한 "스트레스를 모니터링하라", "걱정 시간을 정해라" 등 스트레스를 관리하기 위한 전문의들의 신선한 해결책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건강함의 시작, 몸의 대화'는 매주 월요일 오후 7시 40분 방송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