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잘록한 개미 허리 화제
'사이코지만 괜찮아'서 고문영 역 열연
'사이코지만 괜찮아' 서예지 허리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사이코지만 괜찮아' 서예지 허리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사이코지만 괜찮아' 배우 서예지가 잘록한 개미 허리로 시청자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는 고문영(서예지)이 문강태(김수현)가 근무하고 있는 병원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극중 서예지는 동화작가 고문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날 고문영은 문학수업을 위해 문강태가 일하는 정신병원으로 향했다.

해당 장면에서 서예지는 사랑스러우면서도 우아한 분위기를 풍기는 핑크빛의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늘씬한 몸매로 옷을 완벽하게 소화한 서예지는 특히 눈에 띄게 잘록한 허리 라인으로 시선을 끌었다.

방송 이후 네티즌들은 CG를 연상케 했던 '서예지 허리'를 검색하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서예지는 키 169cm에 몸무게 43kg로, 평소 요가와 발레 등으로 건강 관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013년 tvN 드라마 '감자별'에 출연하며 주목을 받기 시작한 서예지는 이후 드라마 '무림학교', '구해줘', '무법변호사', 영화 '양자물리학' 등을 통해 꾸준히 연기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