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진심 못 느꼈지만 사과 받기로"
AOA 이틀째 '괴롭힘 논란'…지민 "모자랐던 리더" 거듭 사과(종합2보)

걸그룹 AOA의 리더 지민(29)이 전 멤버 권민아(27)를 괴롭혔다는 논란으로 이틀째 물의를 빚었다.

지민은 권민아가 괴롭힘을 폭로한 직후 직접 찾아가 사과했지만, 권민아가 사과의 진정성을 문제 삼았고 결국 지민은 거듭 사과에 나섰다.

권민아는 4일 AOA의 모든 멤버들이 찾아와 대화를 나눴으며 지민이 자신에게 사과했다는 장문의 글을 SNS에 게재했다.

그는 이 글에서 "지민 언니는 화가 난 상태로 들어와 어이가 없었다"며 "실랑이를 하다가 언니가 칼 어디 있냐고 자기가 죽으면 되냐고 하다가 앉아서 이야기를 하게 됐다"라고 썼다.

이어 "나는 계속해서 당한 것들을 이야기했고 (중략) 언니는 잘 기억을 못하더라"라며 속상한 감정을 감추지 않으면서도 "어찌 됐건 사과했고 나는 사과를 받기로 하고 언니를 돌려보냈다"고 했다.

다만 권민아는 "솔직히 진심 어린 사과를 하러 온 모습은 내 눈에는 안 보였다"며 "내 자격지심일 수도 있고 워낙 언니에게 화가 나 있어 그렇게 보려고 한 걸 수 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언니는 진심이었을 수도 있으니 뭐라고 단정 지을 순 없겠다"며 "나도 이제 진정하고 꾸준히 치료받으면서 노력하고, 이렇게 소란피우는 일 없도록 하겠다.

정말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권민아가 사과를 받기로 했다고 밝혔지만, 지민의 사과 방식이 다시 논란이 되자 지민은 자신의 SNS에 "짧은 글로 다 담을 수 없지만 미안하고 죄송하다"며 사과의 글을 올렸다.

지민은 후회와 죄책감이 든다면서 "어제도 울다가 빌다가 다시 울다가 (했지만) 그럼에도 그동안 민아가 쌓아온 저에 대한 감정을 해소할 수는 없을 거라 생각한다.

정말 죄송하다"고 썼다.

그는 함께 지내는 동안 권민아를 잘 이해하고 세심히 살피지 못했다며 "우리 팀이 스태프나 외부에 좋은 모습만을 보여야 한다는 생각으로 살았던 20대 초반이었다"고 했다.

이어 "그런 생각만으로는 팀을 이끌기에 인간적으로 많이 모자랐던 리더인 것 같다"며 "무엇보다 저희 두 사람을 위해 노력을 많이 해줬던 멤버들과 민아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AOA 이틀째 '괴롭힘 논란'…지민 "모자랐던 리더" 거듭 사과(종합2보)

이번 논란은 권민아가 전날 SNS에 여러 개의 글을 잇달아 올려 AOA 활동 당시 지민이 자신을 괴롭힌 정황을 구체적으로 언급하면서 시작됐다.

그는 지민 때문에 AOA를 탈퇴하게 됐고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주장하면서 지민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권민아 소속사 우리액터스에 따르면 그는 우울증과 공황장애로 이전부터 치료를 받고 있었다.

우리액터스 관계자는 "현재 안정을 찾고 휴식을 취하고 있다"며 "본인이 이번 사태와 관련해 더는 SNS에 글을 올리지 않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