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승원X이서진, 속깊은 대화
"딸 때문에 행복"
유해진 "진짜 가정적이야"
'삼시세끼 어촌편5' / 사진 = tvN 영상 캡처

'삼시세끼 어촌편5' / 사진 = tvN 영상 캡처

'삼시세끼 어촌편5' 차승원이 딸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3일 밤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5'에는 차승원, 유해진, 이서진이 술 한 잔 기울이며 마음 속 이야기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서진은 "방송에서 가끔 보면 딸이 태어나고 행복해하는 걸 몇 번 봤던 것 같다"라며 딸바보 차승원의 모습을 인상깊게 봤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tvN 시상식 때도 밤 2시, 3시까지 마시고 있었는데 딸이 왜 안 오냐고 전화가 와서 그 자리가 끝났다"라고 말했다.

차승원은 "그런 생각을 가끔 해본다. 딸 때문에, 딸을 위해 죽는 상황이 오면 난 그렇게 한다. 딸을 위해서라면 그럴 수 있겠다 싶다"라고 전했다. 유해진은 "진짜 가정적인 사람"이라고 칭찬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