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샛별이 (사진=SBS)

편의점 샛별이 (사진=SBS)



‘편의점 샛별이’ 예능보다 웃긴 지창욱 김유정의 요절복통 인터뷰 현장이 공개된다.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가 동네 편의점을 배경으로 유쾌하고도 따뜻한 이야기들을 펼쳐가고 있다. 극중 편의점 종로 신성점을 운영하는 최대현(지창욱 분)과 알바생 정샛별(김유정 분)의 좌충우돌 에피소드들은 웃음과 감동을 넘나들며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이런 가운데 ‘편의점 샛별이’ 제작진은 오늘(3일) 5회 방송의 한 장면을 공개했다. 바로 ‘이달의 우수사원’으로 선정된 정샛별의 인터뷰 현장이다. 정샛별이 인터뷰 주인공이지만, 점장 최대현을 포함해 엄마 공분희(김선영 분), 아빠 최용필(이병준 분), 누나 최대순(김지현 분) 등 온 가족이 총출동한 모습이 벌써부터 범상치 않은 인터뷰를 예고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정샛별은 최대현과 가족들의 시선을 받으며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응원 플랜카드까지 제작해 흔들고 있는 팔불출 가족들은 ‘종로 신성점의 자랑’, 정샛별을 뿌듯하게 바라보고 있다. 여기에 인터뷰 주인공보다 더 화려하게 화장을 한 공분희의 멋부림은 시선 강탈 웃음 포인트.

이러한 응원 속에 막힘없이 술술 진행되던 정샛별의 인터뷰는 한 차례 요절복통 에피소드가 발생한다고. 최대현이 갑자기 자신의 등을 가리키며 무언가 시그널을 보내고 있는 모습이 바로 그 시작이다. 다급하게 무언의 팬터마임 연기를 펼치는 최대현의 행동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지, 과연 인터뷰에서 무슨 일이 발생한 것인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극중 정샛별은 최대현의 가족들에게는 편의점에게 굴러 들어온 복덩이나 마찬가지다. 성실하게 일하는 것은 물론, 편의점 매출을 3배나 상승시킨 일등공신인 것. 최대현과 가족들의 열렬한 응원 속에서 정샛별은 과연 인터뷰를 무사히 마무리할 수 있을지, 인터뷰에선 어떤 요절복통 일들이 있던 것일지, 오늘(3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편의점 샛별이’ 5회가 더 궁금하고 기다려진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