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사진=방송 화면 캡처)

'사랑의 콜센타'(사진=방송 화면 캡처)


트로트가수 신유와 임영웅의 즉석 무대가 펼쳐졌다.

2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는 '트로트 별들의 전쟁' 특집으로 꾸며져 '미스터트롯' 톱7과 현역 트로트 가수 7인방인 현역7의 트로트 가수가 빅매치를 펼쳤다.

이날 임영웅은 신유와 명승부를 펼쳤다. 신유는 "영웅이가 원톱을 달리고 있지만 배우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대결 전 소감을 밝혔다. 이후, 3점 차이로 승리를 거머쥔 임영웅은 "제 무대 끝나고 형님 노래를 듣고 졌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100점 맞으셨어야 했다"며 칭찬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후, MC들은 임영웅과 신유에게 즉석 컬래버를 제안했다. 이에 임영웅은"신유 노래 중에 '나쁜 남자'란 노래가 있는데 데뷔 전에 연습 많이 했었다"며 선곡을 했고, 신유 역시 이를 흔쾌히 수락했다. 이후 두 사람은 '나쁜 남자'로 환상의 호흡을 선보여 모두를 감탄케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