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코리아 2020'(사진=방송 화면 캡처)

'보이스코리아 2020'(사진=방송 화면 캡처)


보이스코리아 2020`에서 황주호와 김지현이 선우정아의 극찬을 받았다.

3일 방송된 엠넷 `보이스코리아 2020`에서는 선우정아의 노래 `도망가자` 선곡해 황주호와 김지현이 환상적인 듀엣을 선보였다.

대결 전에 황주호는 "모르는 노래인데 큰일 났다 싶더라"라며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곡이 시작되자 두 사람은 각자의 개성대로 노래를 소화했다.

황주호는 파워풀하면서도 깊이 있는 목소리로, 김지현은 예상못한 바이브레이션과 매력적인 화음으로 코치들을 끄덕이게 했다.

보아는 "사실 이 곡을 선곡한 후에 조력자로 선우정아 씨가 온다는 걸 들었다. 원곡자 앞이라 더 떨렸을 것 같다"라며 선우정아에게 감상평을 물었다.

이에 선우정아는 "이 노래는 제가 발매한 지도 얼마 안 됐고 가장 최근 앨범인 3집 정규의 타이틀 곡인데 그래서 감정적으로도 이 곡을 썼을 때의 여운이 남아 있고 부를 때마다 울컥울컥한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선우정아는 "다른 사람이 부르는 것을 처음 봤다. 정말 울컥했다"며 "어떤 노래가 주는 감동을 곡을 쓴 사람에서 내용과 그때의 심정과 이렇게 표현했으면 좋겠다는 것을 저보다 훨씬 더 잘 표현해주신 것 같다. 감사하다"라고 극찬을 보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