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출신 권민아, 지민 폭로 이어가
"탈퇴한 진짜 이유는 지민" 주장
"언어폭력부터 손찌검까지" 괴롭힘 폭로
지민 측 현재까지 묵묵부답
AOA 지민 권민아 / 사진 = 한경DB

AOA 지민 권민아 / 사진 = 한경DB

걸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리더 지민의 실명을 직접 거론하며 SNS를 통해 저격글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3일 권민아는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이 AOA를 탈퇴한 진짜 이유에 대해서 폭로하며 리더 지민의 이야기를 이어가기 시작했다.

권민아 "꺼져 XX아"라는 악플을 공개하며 "나도 진짜 너무너무 꺼지고 싶은데 엄마 돌봐야 한다"며 "무뇌라고 연락들 많이 오겠다. 맞다. 나 무뇌 맞고 제대로 배운 것도 없이 어릴 때부터 집안 사정 떄문에 돈 벌어야 했다. 아빠 돌아가시고 대기실에서 한번 우니까 어떤 언니가 나 때문에 분위기 흐려진다고 울지 말라고 대기실 옷장으로 끌고 가기도 했다"라는 글을 적었다.

그러면서 "난 아직도 그 말 못 잊는다. 같은 차 타는 바람에 나중에는 신경 안정제랑 수면제 먹고 그냥 나를 재워버렸다. 스케줄 제대로 해야하는데 내가 점점 망가지고 있다는 걸 느꼈다. 그 언니 때문에 내가 자살시도도 했었다"며 "아이돌 배우 인정 안해줘도 괜찮다. 부족한 걸 알지만 하면서 행복했고 정말 열심히 했다. 일로 스트레스 한번도 안받았다"고 말했다.

특히 권민아는 자신의 AOA 탈퇴 이유를 지민의 괴롭힘 때문이라고 털어놨다. 권민아는 "솔직히 AOA탈퇴 정말 하기 싫었는데 날 싫어하는 사람 하나 때문에 10년을 괴롭힘 당하고 참다가 솔직히 끝에는 나도 눈 돌아가서 욕 한번이라도 하고 싶을정도였다. 결국 AOA도 포기했다"고 호소했다.

권민아는 "그 언니가 최근에 아버지가 돌아가셔다. 마음이 너무 아프고 그 아픔 적어도 나는 아니까 장례식장 갔는데 날 보자마저 울면서 미안하다고 하더라. 허무하고 마음이 무너져 내렸다. 그냥 비워졌다. 원망도 사라지고 다 괜찮아졌는데 내가 너무 고장이 나있어서"라며 이미 회복될 수 없는 상처에 대해 말했다.

그는 "AOA 그 언니 이야기를 한 이유는 췌장암 말기 선고 받고 죽음을 앞둔 아빠 때문에 눈물나고 힘들었지만 언니에게 혼나는게 더 싫어서 (중략)아빠 죽음도 지키지 못했다"고 주장했따.

권민아는 "들리는 말로는 언니는 특실 잡아주고 개인 스케줄도 취소했다는 말 들리던데 아니길 바란다. 프로답게 해. 울지마 알았지? 분위기 흐려진다며 나때문에 왜 눈치 봐야하냐며 그랬잖아. 언니도 잘 이겨내 꼭. 난 아직도 그 기억 못지워. 언니가 했던 말들 행동들 사실 흐릿해도 전부 기억해. 남아있어. 그럴때마다 약 먹어가면서 견디고 있어. 그렇지만 아빠 때 일은 평생 갈 것 같다. 언니는 그냥 뱉은 말이지만 난 정말 상처였다"고 말을 이어갔다.

권민아는 "마지막 5분 대화에서 언니에게 받은 상처 말 이야기할 때 언니가 '내가 그정도로 나쁜 년은 아니다'라고 말해서 다른 멤버가 '언니 진짜 그랬었다고' 용기내서 말해줬다"며 "언니 억에 난 매일 약 수십알 먹고 왼쪽 손목은 하도 그어서 신경이 나가서 따갑고 저리다. 그런데 엄마 보니까 살아야겠더라. 그래서 열심히 흉터 치료 받고 있다. 내가 AOA 나가기 전에 우리끼리 술마시면서 이야기했는데 다 모른대. 나를 싫어했던 이유가 뭐야?"라고 물었다.

이와같은 글을 게재 후 자신이 논란이 되자 지민은 자신의 SNS에 "소설"이라는 글을 올렸고, 권민아는 "소설이라고 하지마 천벌 받아. 증인이 있고 증거가 있어. 언니 때문에 그날도 자살시도를 했지. 소설이라는 말은 언니 양심이 있으면 왜 지워. 기억 잘 지워져서 좋겠다. 원래 욕한 사람은 잘 기억 못한다더라. 내 기억도 제발 지워줘 언니. 제발 제발"이라고 덧붙여 저격의 상대가 지민임을 확실히 했다. 이후 권민아는 자신의 손목 흉터가 담긴 사진까지 게재하며 "소설?이라기엔 너무 무서운 소설이야 언니"라며 "흉터치료3~4번 했더니 연해졌어"라며 손목 흉터를 공개했다.

그는 "근데 언니 기억이 안 사라져. 매일 매일 미치겠어"라면서 "지민 언니, 난 법? 뭐 소송? 돈 없어서 못해. 정신적 피해 보상? 다 필요없어. 할 생각 없고"라면서 자신을 괴롭힌 멤버가 지민임을 폭로했다.

권민아는 "난 그냥 내가 언니 때문에 망가진 게 너무 너무 억울하고 아파 힘들어"라며 "내가 바라는 건 내 앞에 와서 잘못 인정하고 진심 어린 사과 한마디면 그거면 될 것 같아. 나 괴롭힌 언닌 너무 잘 지내고 있잖아"라고 했다. 그러면서 "난 매일이 눈 뜨는 게 고통인데 말이야"라며 "근데 집은 먹여 살려야 해서 말이지. 인정 좀 하고 사과 좀 해주라. 나도 마음에 응어리진 것 좀 풀자 응?"라며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했다.

권민아는 "찾아와서 사과 한마디가 어렵나 보네. 새로운 매니저들 올 때마다 '쟤 바보인 척하는 무서운 년'이라고. 내가 왜 무서운 년이고 바보인 척을 해. 오디션 보고 오면 '뭐라도 된 줄 아냐'고. 내가 얼굴 잘 나오고 싶어서 다이어트를 열심히 하면 '민아야 너 몸이 왜 그래? 보기 싫어 살 좀 쪄'. 연습생 때는 손찌검 하고 '니가 맨 앞에 있어서 그랬어'(라고)"라며 지민의 만행을 이어갔다.

그는 "난 언니 덕분에 잃을 것도 없고 심지어 두려운 것도 없다? 나의 두려움 대상은 언니니까. 나한테는 언니라는 존재가 스트레스였어"라며 "내 유서에는 항상 언니 이름이 있었지. 나중에 읽으면 죄책감이라도 느끼려나 싶어서"라고 덧붙였다.

권민아는 "약 먹고 잔다네 좋겠다 나는 세면대에 머리 담궈가면서 눈물 참고 있다 나는 수면제 수십알 먹어도 잠이 안들어 신기하지? 한 며칠 새고 잔다"라고 입을 열었다.

끝으로 그는 "난 누구잡고 이야기 해야해? 욱 하지 말라고? 나 매일 이런다.이러고 살아왔다. 말 안했으니까. 모르지 21살때부터 약통 숨겨서 몰래 약 먹고 참아왔으니까. 난 이렇게 살았다. 신지민 언니 때문에. 지금 잘 자고 있는 그 언니 때문에"라고 또한번 지민의 이름을 확실히 꺼내며 저격글을 게재했다.

한편 이 같은 권민아의 폭로에 지민과 그의 소속사인 FNC 측은 현재까지 침묵하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