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사는 침묵
(왼쪽부터) 권민아, AOA 지민 /사진=한경DB

(왼쪽부터) 권민아, AOA 지민 /사진=한경DB

걸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그룹 활동 당시 같은 멤버였던 AOA 지민의 괴롭힘을 폭로해 논란이 예상된다. 지민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이에 대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3일 권민아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AOA 활동 시절 멤버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여섯 차례에 걸쳐 폭로했다.

권민아는 지민이 AOA 시절 암 투병 중인 아버지 때문에 울던 자신을 대기실 옷장으로 끌고 가 '분위기 흐리지마라' 등 날선 말로 큰 상처를 남겼다며, 이후에도 지민 때문에 괴로워 수차례 극단적인 시도까지 했다고 전했다.

지민은 권민아의 첫 폭로 이후 '소설'이라는 글을 남기고 빠르게 삭제했다.

이후 권민아는 자신의 자해 상처까지 공개하면서 지민의 괴롭힘으로 정신병이 왔으며, 유서에는 늘 지민의 이름을 적었다고 털어놓았다.

가장 최근 게시물에서 권민아는 "약 먹고 잔다네 좋겠다 나는 세면대에 머리 담궈가면서 눈물 참고 있다 나는 수면제 수십 알 먹어도 잠이 안 들어 신기하지? 한 며칠 새고 잔다"라고 했다.

이어 "나 그냥 멍해 멍하니 언제죽나 생각도 해보고 몇 명이나 달려와서 나 살려줬지? 나 때문에 왜 이렇게 고생하는 사람이 많아졌지? 언니 잘 자고 있어? 난 그 소리 듣자마자 또 화나서 눈물이 나고 욱해 화도 많아졌어 나 이상해 완전 이상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언니 정말 나쁜 사람이야 자기 자신이 느껴야지 나도 자고싶다. 나도 하루라도 제대로 자고싶다. 왜 언니 때문에 내 주변 사람들이 다 고통받아 왜 이렇게 날 나쁜애로 만들어놨어. 사과하라고 정신차려 언니 나 더 이상 망가지게 하지말아줘"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