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애엔터테인먼트' 장윤정 '트로트 드림팀' 꾸려
'트로트퀸' 명성 다운 '트롯돌' 기획력 보여
'최애엔터테인먼트' 장윤정 이특 김신영 / 사진 = MBC 제공

'최애엔터테인먼트' 장윤정 이특 김신영 / 사진 = MBC 제공

'트로트퀸'의 가수 장윤정이 직접 트로트 아이돌 그룹을 기획한다.

MBC는 4일 새 예능 '최애엔터테인먼트'를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최애엔터테인먼트'는 각 분야의 정상급 아티스트가 직접 발탁한 멤버들로 최강의 드림팀을 탄생시키는 음악 버라이어티 예능프로그램이다.

장윤정은 매니저로 나설 김신영, 이특과 함께 트로트 아이돌 그룹 기획과 캐스팅에 나선다. 또 트로트를 맛깔나게 살리는 자신만의 팀을 아낌없이 전수하겠다고 밝혔다.

장윤정은 3일 진행된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이번에 장 회장이라는 '부캐'(부캐릭터)를 맡았다. 트로트계에서 막내일 때도 있고, 반대로는 회장"이라며 "후배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 같아서 부담도 있지만, 사명감을 갖고 하고 있다"고 열정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여러 방송에 나가서 후배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을 표현하고 다녔지만, 실제 도움을 줄 수 있는 상황이 여의치 않았다"며 "그런 상황에서 이 프로그램에서 섭외가 왔다. 이보다 직접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일이 어디 있을까 싶어 출연하게 됐다"고 출연 계끼를 전했다.

연출을 맡은 이민지 PD는 첫 기획으로 트로트 장르를 선택한 데 대해 "'최애엔터테인먼트'가 다양한 연령층에 잘 알려지지 않을까 싶어서다"라고 밝혔다. 첫 방송은 4일 밤 9시 50분.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