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벙글쇼 (사진=MBC라디오)

싱글벙글쇼 (사진=MBC라디오)


4인조 트로트 그룹 미스터T(이대원·강태관·황윤성·김경민)가 3일 MBC 표준FM '싱글벙글쇼 배기성, 허일후입니다'(이하 '싱글벙글쇼')에서 활기찬 라이브 무대를 선사했다.​

미스터T는 이날 '싱글벙글쇼'에 출연해 타이틀곡 '딴놈 다 거기서 거기'의 활동 뒷이야기는 물론 남다른 끼와 뛰어난 라이브 실력을 공개했다.​

미스터T의 리더 이대원은 그룹 결성 이후 많이 바빠졌는지 묻는 질문에 "전에 비하면 정말 바쁘다"며 "작년과 지금은 완전 다른 세상"이라고 밝혔다.​

강태관은 "혼자 다니는 것보다 (미스터T로 같이 다니는 것이) 훨씬 좋다. 개성들이 다 특이하다 보니까 부족한 부분들을 4명이 적절하게 메꿔준다"며 "시너지가 커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대원은 그러면서도 "4배로 시끄럽다. 차 안에서나 대기실에서나 쉴 새가 없다"고 귀여운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황윤성은 '미스터트롯' 출연 당시 서로 경쟁했던 만큼 한 번씩 그때의 마음이 드러날 땐 없는지 질문을 받자 같은 멤버인 김경민과 한 무대에서 서서 탈락했을 때를 떠올렸다.​

황윤성은 "같이 노래할 때 신경 쓰였다. 혹여나 잘못 부르면 '역시 쟤가 저래서 경민이한테 졌구나' 이러실까 봐"라며 "트리플 에이형"이라고 수줍게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미스터T는 타이틀곡 '딴놈 다 거기서 거기'를 비롯해 '항구의 남자', '샤방샤방', '뿐이고'로 이어지는 맛깔스러운 트로트 메들리 라이브 무대도 꾸몄다.​

특히 강태관은 방송 중 퀴즈 우승 특전으로 솔로 무대 기회를 얻어 '한오백년'을 열창, 청취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대원은 향후 미스터T 활동 계획에 관해 "'미스터트롯' 전국 투어 도중에 미스터T 콘서트가 아마 시작될 것 같다"며 "전국을 돌아다니면서 '딴놈 다 거기서 거기', 우리는 이런 사람이라는 걸 말하고 다니려 한다"고 밝혔다.

매주 금요일 신나는 라이브 무대를 만나볼 수 있는 '싱글벙글쇼 배기성, 허일후입니다'는 평일 오후 12시 20분부터 2시까지(주말 오후 12시 10분부터 2시까지) MBC 표준FM에서 방송된다. 공식 홈페이지 및 MBC 라디오 애플리케이션 mini에서도 들을 수 있다.​

'미스터T'의 '싱글벙글쇼' 보이는 라디오 출연분은 유튜브 '봉춘라디오' 채널에서 다시 볼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