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사춘기 안지영-우지윤, 계속되는 불화설
SNS 언팔로우 근거로 불화설 재점화
그룹 볼빨간사춘기 /사진=한경DB

그룹 볼빨간사춘기 /사진=한경DB

그룹 볼빨간사춘기의 불화설이 계속되고 있다.

볼빨간사춘기의 불화설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안지영의 개인 인스타그램 팔로잉 목록에 우지윤의 계정이 없다는 글이 올라오면서 재점화됐다.

당시 우지윤의 팔로잉 목록에는 안지영이 있었지만, 이내 우지윤도 곧 안지영을 언팔로우하면서 불화설에 다시금 무게가 실렸다.

볼빨간사춘기의 불화설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 4월 우지윤이 볼빨간사춘기를 탈퇴할 당시 그가 부당한 대우를 받아 탈퇴하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이에 안지영은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우지윤과) 고등학교 때부터 10년째 친구"라면서 "탈퇴하는 것을 보고 '원래 그럴 줄 알았다'고 말하고 불쌍한 사람으로 만들고, 불화로 몰아가는 것이 상했다. 오해는 그만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달 우지윤이 발표한 신곡 '도도'와 '섬'에 안지영을 저격하는 의미가 담겼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두 번째 불화설이 나왔다. 이에 우지윤은 "2019년에 작업한 곡"이라고 간접적으로 불화설을 부인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