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찬, '미스터트롯' 출연 후 첫 컴백
"'엉덩이', 남녀노소 모두 즐길 수 있는 곡"
"'미스터트롯' 출연자들 다 같은 마음으로 응원"
김수찬 /사진=최혁 기자

김수찬 /사진=최혁 기자

가수 김수찬이 컴백을 앞두고 '미스터트롯' 출연자들의 응원을 받았다고 전했다.

김수찬은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수찬노래방'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타이틀곡 '엉덩이'는 지난 2003년 바나나걸 프로젝트의 데뷔 곡이자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시혁 대표가 쓴 노래로 이번에 김수찬 버전으로 리메이크됐다. 일레트로닉 댄스 뮤직을 기반으로 한 사운드에 김수찬의 흥을 가미한 '댄스트롯'으로 재탄생했다. 특히 방시혁이 직접 프로듀싱해 의미를 더했다.

이날 김수찬은 "방시혁 대표님이 프로듀싱을 해줬다. 요즘 같이 침체된 시기에 힘든 걸 털어버리고 다같이 즐겨보자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어 '엉덩이'를 컴백곡으로 택했다. 그나마 여러분 귀에 익고, 낯설지 않은 곡으로 인사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 일렉트로닉 사운드가 강렬한 가운데 트로트적 요소를 가미해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곡으로 만들었다"고 자신했다.

이어 그는 "'엉덩이'가 현재로서는 최적의 곡이라 생각했다"면서 "'엉덩이'가 전국적으로 전 세계적으로 사랑을 받은 후에 새로운 곡을 기대하는 팬들에게 또 인사를 드리게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미스터트롯' 출연자들의 뜨거운 응원도 받았다고. 김수찬은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진성 선생님이나 김희재, 정동원은 직접적으로 영상 통화도 올 정도로 응원을 해줬다. 특히 뮤직비디오가 잘 나와서 다들 좋아하더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장민호, 영탁 형님과 다른 출연자들과 현역 동기들도 굉장히 많은 응원을 해줬다. 같은 신동부 친구들도 그렇다. 어떤 '미스터트롯' 참가자가 신곡을 내도 다 같은 마음으로 응원해주는 분위기다"고 말했다.

김수찬의 첫 번째 미니앨범 '수찬노래방'은 4일 공개된다.

'수찬노래방'은 다양한 장르의 과거 트로트 노래들을 모아 수록한 앨범으로 노래방에서 편하게 부르듯 즐길 수 있다는 콘셉트로 완성됐다. 타이틀곡 '엉덩이'를 비롯해 기존 김수찬의 곡인 '소개팅 눈물팅', '사랑의 해결사', '간다 간다', '평행선'이 수록됐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