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찬, 신곡 '엉덩이'로 컴백
"'미스터트롯' 이후 컴백? 부담보다는 자신감"
김수찬 /사진=최혁 기자

김수찬 /사진=최혁 기자

가수 김수찬이 '미스터트롯' 출연 이후 처음으로 컴백하는 소감을 밝혔다.

김수찬은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수찬노래방'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앞서 김수찬은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 특유의 끼와 밝은 에너지로 많은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현역 가수였음에도 불구하고 과감한 도전을 한 그는 프로그램에서 최종 10위를 기록, 현재 데뷔 이래 가장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중이다.

'미스터트롯' 이후 첫 컴백에 나선 김수찬은 "이전부터 주목을 받았을 때 부담은 항상 됐다"면서 "이번에는 '미스터트롯' 이후 처음 내는 신곡이라 걱정과 부담이 있었지만 준비하면서 점차 자신감으로 바뀌더라. '이 정도면 사랑 받을 수 있겠다. 따라서 흔들어주실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생겨서 크게 부담이 있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번 활동 목표를 묻자 김수찬은 "'엉덩이'라는 곡으로 차트인을 하고 싶다. 100위 안에 들어가는 게 목표"라고 답하며 "트로트 장르 차트가 아니라 전 장르가 있는 차트에서 100위 안에 진입해서 머물러 있는 게 이번 목표다"고 강조했다.

김수찬의 첫 번째 미니앨범 '수찬노래방'은 오는 4일 공개된다.

'엉덩이'는 지난 2003년 바나나걸 프로젝트의 데뷔 곡이자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시혁 대표가 쓴 노래로 이번에 김수찬 버전으로 리메이크됐다. 일레트로닉 댄스 뮤직을 기반으로 한 사운드에 김수찬의 흥을 가미한 '댄스트롯'으로 재탄생했다. 특히 방시혁이 직접 프로듀싱해 의미를 더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