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행크스, 마스크 거부 시민들에 일침
"기본 수칙도 실천하지 않는다면 부끄러워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완치됐던 미국의 할리우드 스타 톰 행크스(사진)가 마스크를 거부하는 일부 미국민들을 향해 "부끄러운 줄 알라"며 일침했다.

행크스는 영화 '그레이하운드' 홍보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는 미국민을 비판했다고 1일(현지시간) CNN방송 등이 보도했다.

행크스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세 가지만 실천해도 된다며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두기, 손 씻기를 촉구했다.

그는 코로나19 방역 수칙은 "매우 간단하고 무척 쉽다"면서 "이 세 가지 기본 수칙도 실천하지 않는다면 스스로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 자신의 역할을 다하는 것은 기본이다"라고 말했다.

또 마스크 착용과 거리 두기를 무시하는 세태를 자동차 운전에 빗대면서 "과속하지 않고 방향 지시등을 사용해야 사람을 치지 않는다"며 "그건 상식"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행크스와 리타 윌슨 부부는 지난 3월 영화 촬영을 위해 호주를 방문했다가 양성 판정을 받았고, 현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회복해 퇴원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