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지노-일리네어 레코즈, 전속계약 종료 보도 나와
빈지노, 2011년 일리네어 합류해 9년 간 활동
빈지노 / 사진=한경DB

빈지노 / 사진=한경DB

래퍼 빈지노가 9년 동안 몸 담았던 일리네어 레코즈는 떠난다는 보도가 나왔다.

2일 한 매체는 "빈지노가 최근 일리네어 레코즈와 전속계약을 마무리했다"고 보도했다.

일리네어 레코즈는 도끼와 더콰이엇이 결성한 힙합 레이블로, 빈지노는 2011년 합류했다. 보도에 따르면 빈지노와 일리네어는 서로의 앞날을 응원하며 결별했으며, 빈지노는 현재 이후의 행보를 고민하고 있다고.

이와 관련해 아직까지 일리네어 레코즈 측의 공식입장은 나오지 않은 상태다. 전속계약 종료가 사실이라면 빈지노는 일리네어와 약 9년 간의 동행을 마치는 것이다.

앞서 일리네어의 설립자인 도끼는 지난 2월 회사와 결별했다. 그는 미국에 있는 주얼리 업체로부터 물품 대금 미납 소송을 당해 법적 분쟁 중이다.

한편, 빈지노는 지난해 10월 싱글 '블러리(Blurry)'를 발매했다. 그는 독일 출신 패션 모델 스테파니 미초바와 5년째 공개 열애 중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