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작 없이 부문별 최우수 작품상·DGK 비전상만 시상

'신인 감독 등용문'으로 꼽히는 제19회 미쟝센단편영화제가 대상작 없이 1일 폐막했다.

미쟝센단편영화제 폐막…온라인 유료 결제 1만9천854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영화제는 55편의 유료 상영작이 1만9천854건 결제되는 성과를 올렸다.

온라인으로 열린 폐막식에서 공동집행위원장을 맡은 이경미 감독은 시상에 앞서 "우여곡절 끝에 상상하지도 못한 방식으로 만나게 되었는데 제일 큰 의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만났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명예 집행위원장 이현승 감독도 "우리가 원하든 원치 않든 변화가 시작된 것 같다"며 "영화와 극장이 무엇이고, 또 영화제가 무엇인지 질문을 해야 하는 시기가 왔고 현재 혼란스러운 시국이 내년에도 어떻게 될지 모르는 와중에 미쟝센단편영화제도 앞으로의 변화들 속에서 어떻게 나아갈지 머리를 맞대고 질문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올해는 대상작 없이 부문별 최우수 작품상과 신설된 DGK 비전상 시상으로 마무리됐다.

사회적 관점을 다룬 '비정성시' 부문에서는 이나연·조민재 감독의 '실'이, 멜로 드라마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 부문에서는 김소형 감독의 '아마 늦은 여름이었을 거야'가 수상했다.

변성빈 감독의 '신의 딸은 춤을 춘다'가 코미디 '희극지왕' 부문과 DGK 비전상을 동시에 받았고, 공포·판타지 '절대악몽' 부문에서는 김정민 감독의 '긴 밤'이, 액션·스릴러 '4만번의 구타'에서는 박우건 감독의 '서스피션'이 선정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