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시국에 노래방 행 이효리·윤아
인스타 라방 켰다가 '비난' 봇물
결국 "생각이 짧았다"며 사과

네티즌 설왕설래
"노래방 갈 수 있지" vs "공인이라면 좀 참았어야"
'덕분에 챌린지'에도 참여했던 이효리, 윤아가 코로나 시국에 노래방을 찾았다가 '뭇매'를 맞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덕분에 챌린지'에도 참여했던 이효리, 윤아가 코로나 시국에 노래방을 찾았다가 '뭇매'를 맞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효리네 민박'으로 친분을 쌓은 이효리와 윤아가 코로나19 시국 속 노래방을 갔다가 혼쭐이 났다.

2일 이효리는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면서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고 즉각 사과했다.

이어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하다.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고 말했다.

윤아 또한 "저의 경솔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반성한다. 죄송하다.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다.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계속해서 코로나19로 애쓰시는 의료진들과 국민들께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효리 윤아, 노래방 이용했다 논란 /사진=인스타그램

이효리 윤아, 노래방 이용했다 논란 /사진=인스타그램

이효리와 윤아는 지난 1일 노래방에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켰다가 구설수에 올랐다.

이효리는 "윤아와 술을 먹고 압구정의 노래방에 왔다"고 했고, 윤아는 "만취는 아니다"라며 웃었다.

두 사람은 처음엔 맨 얼굴로 나섰다가 황급히 마스크를 착용했다. "SM(윤아 소속사)에서 전화오는 것 아니냐"고 한 남성이 묻자 윤아는 "괜찮다. 여기 SM 같이 있다"고 말했다.

이효리, 윤아가 코로나19 시국에 노래방을 찾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에 대해 갑론을박을 벌였다. "공인이라면 노래방을 가더라도 인스타그램을 하는 건 아니지", "생각이 짧았던 것 같다"는 반응이 있었던 반면 "사과할 일은 아닌 것 같다. 노래방 사장은 다 죽으라는 이야기냐", "숨도 쉬지 말란 소린가", "바로 사과 했으니 됐다. 그 정도 실수는 누구나 한다", "시국이 시국인지라 많은 분들이 예민하긴 하다"라고 옹호하는 반응도 있었다.
호감 vs 비호감|이효리·윤아 노래방 방문은 잘못일까요?

노래방·클럽 등은 코로나19 전파 우려가 높은 고위험시설로 분류됐다. 정부는 지난 1일부터 노래방을 비롯해 헌팅포차, 감성주점, 유흥주점, 신내 집단운동시설, 뷔페식당, 스탠딩 공연장 등은 전자출입명부 QR코드를 의무적으로 사용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이용자는 QR코드를 찍지 않으면 출입을 제지당하고, 위반 사업자는 벌금형 등의 처벌을 받게 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