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윤아 노래방 라이브 방송 '질타'
이효리 "조심해야 하는 시국, 깊이 반성"
이효리 "너무 들떠 생각 깊지 못했다" 노래방 방문 공개사과

가수 이효리가 윤아와 함께 노래방을 찾은 것에 대해 사과했다.

2일 이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은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고 머리 숙였다.

이어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면서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효리 "너무 들떠 생각 깊지 못했다" 노래방 방문 공개사과

이효리는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며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했다.

네티즌들은 이에 대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사과할 일은 아닌 것 같다. 노래방 사장은 다 죽으라는 이야기냐", "숨도 쉬지 말란 소린가", "바로 사과 했으니 됐다. 그 정도 실수는 누구나 한다", "시국이 시국인지라 많은 분들이 예민하긴 하다", "앞으로 모범을 보여 달라"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이효리와 윤아는 지난 1일 노래방에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켰다가 구설수에 올랐다.

이효리는 "윤아와 술을 먹고 압구정의 노래방에 왔다"고 했고, 윤아는 "만취는 아니다"라며 웃었다.
이효리 윤아, 노래방 이용했다 논란 /사진=인스타그램

이효리 윤아, 노래방 이용했다 논란 /사진=인스타그램

두 사람은 처음엔 맨 얼굴로 나섰다가 황급히 마스크를 착용했다. "SM(윤아 소속사)에서 전화오는 것 아니냐"고 한 남성이 묻자 윤아는 "괜찮다. 여기 SM 같이 있다"고 말했다.

이효리, 윤아가 코로나19 시국에 노래방을 찾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노래방·클럽 등은 코로나19 전파 우려가 높은 고위험시설로 분류됐기 때문이다.

지난 1일부터 노래방 헌팅포차, 감성주점, 유흥주점, 신내 집단운동시설, 뷔페식당, 스탠딩 공연장 등은 전자출입명부 QR코드를 의무적으로 사용해야 한다. 이용자는 QR코드를 찍지 않으면 출입을 제지당하고, 위반 사업자는 벌금형 등의 처벌을 받게 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